시크푸치의 모닝레터_0919. 광화문 글판, 관계의 소중함 전해



계절이 바뀔 때마다 새로운 글귀로 시민들의 힘겨운 세상살이에 위로를 전하고 감동을 주는 광화문 교보생명의 글판이 가을을 맞아 신경림 시인의 ‘별’을 소개했어요.


문득 사람이 그리워질 때는 시를 읽는다는 말처럼 독자의 감정 상태나 상황에 따라 다양하게 해석되고 느낄 수 있는 것이 시가 지닌 매력 같습니다.


지난겨울 광장에 나와 얼어붙은 시민들의 마음을 따스하게 치유해왔던 '광화문 글판'은 가로 20m, 세로 8m 크기에 교보생명 광화문 사옥, 강남 교보타워 등 전국 7개 도시에서 운영되고 있어요.


계절마다 유명 캘리그래퍼가 쓴 30자 이내의 인문학적인 감성 글귀는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청년들의 광고 디자인과 함께 사옥 전면에 내걸었죠.


올해 가을 편에는 신경림 시인의 「별」이란 시에서 한 구절을 새겼습니다.


‘반짝반짝 서울 하늘에 별이 보인다

풀과 나무 사이에 별이 보이고

사람들 사이에 별이 보인다’


시구와 어울리는 광화문 글판 디자인은 어린 시절 들었던 전래동화 '방아 찧는 달 토끼'를 연상시키며 '대학생 디자인 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은 영남대생 임희수 씨의 작품을 수놓았는데요.


도시의 밤하늘에 밝게 빛나는 별과 달 사이로 슬며시 고개를 내민 토끼의 모습을 참신하게 묘사하며 동화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며 윤극영의 동요 '반달' 속 달 토끼를 닮았어요.


이번 가을 편에서 시인은 우리가 마음의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게 면 회색빛 도시의 밤하늘에서도 별을 찾을 수 있듯이 무심코 지나쳤던 일상이나 관계 속에서도 소중한 의미를 발견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죠.


지난봄, 민족 시인 윤동주의 「새로운 길」에 이어 지난여름, 새 정부의 출범과 함께 광화문 글판에는 학창 시절에 국어 교과서에서 배웠던 김소월 시인의 시 「가는 길」이 소개됐는데요.


'앞 강물, 뒷 강물, 흐르는 물은

어서 따라오라고 따라가자고'


사회적인 이슈와 맞물려 공감과 소통을 성찰하며 각자가 출발은 다르지만 결국 한 줄기가 되어 바다로 흘러가는 강물처럼 하나 된 마음으로 함께 나아가길 바라는 마음을 표현했다고 합니다.


광화문 글판은 지난 1991년부터 27년째 시민들에게 희망과 사랑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는데요, 광화문이나 강남역 부근 지날 때 잠시 멈춰 글판을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요즘 한 음료업체의 광고 문구를 떠올리듯 좋은 날은 곧 올 거라는 마음의 힐링을 얻을지도 모릅니다.


From Morningman.

Social Film/Healing Qurator,Wikitree,Newstown Reporter,칼럼니스트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hyunToT
6
5
0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10가지 방법
beumi1000
7
15
0
여자의 한이 서려있는 소설 추천!
FLYBOOK
20
25
1
그대의 좋은 마음을 그대로 간직했음 해요
baeksams
3
0
0
요렇게 잠들고 싶다~♡
hyunToT
3
2
1
박노해의 걷는 독서 2.17
poetphoto
10
5
0
박노해의 걷는 독서 2.18
poetphoto
6
1
0
hyunToT
4
4
0
진짜 감동을 선물하는 책 추천!
FLYBOOK
15
20
1
의사들도 인정한 12가지 민간요법
Happyvitamin
5
12
0
취준생들이 의외로 모르는 자소서 꿀팁 7가지
JobCheatKey
60
131
1
어글리 코리안 부끄럽다
wq221re
36
25
13
[중앙일보 카드뉴스] 부산 여중생 폭행, 처음이 아니었다?
joongangilbo
13
2
7
박노해의 걷는 독서 2.19
poetphoto
4
1
0
언약
werio
6
5
0
부자는 매일 선택과 결정을 한다.
jonghyeuk
3
19
0
지혜가 필요 합니다 도움 좀 요청 합니다 안녕하세요 제가 이사을 해야하는데 애기들이 많았어 이사도 첨이고 지헤을 도움을 좀 얻고싶어서 글을 올립니다 끝까지 읽어주시고 경험이나 지혜나 방법이 있다며 답변좀 부탁 드립니다 도움이 될수있게.. 제가 반려 애기들 15놈들과 같이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근데 사정이생겨 5월즘 이사을 해야하게 됐어요 . 지금 사는집은 부모님이라 살던지였고 제가 어려을때 이사을 왔었고. 그때도 마당에 애기들 2놈 있어지만 어린나이고 했어 부모님께서 알았어 애기들을 대리고 왔어는데 .. 제가 이제 홀로서기을 근데 혼자 이사 더구나 애기들까지 대리고 나와야하는데 지혜가 떨오르지 않아서 냥14 멍1 놈 입니다 작은오빠가 지방에서 기냥이 한놈 주었서 키우다 중성화을 불쌍하다 이유로 수술 기회 놓치는 바람에 2번에 새끼을 낳아서 2마리 죽어고 총9남았는데 분양을 실패하는바람에 그남머지 제가 기존에 키우는 애기들 이구요 한놈은 어려을때 한겨울 어미잃고 다리다쳐 울고 있는애였는데..병원갔어 수술을 두번이나 했어요 그이후로 저한데도 아직 5년이라 시간인데도 잡히질 않아요 그래서 어떻게 잡아서 대려 가야할지 머리도 깨질꺼 같에요 글고 또한놈은 그놈도 4년정도 나이먹고 아파 버려졌어 대리고왔어 좀있다 잇몸질환으로 발취 다했어 같이 가야하구요 이애는 1~2일만에 한번왔어 몇시간 자고 먹고 가는애라서 글고 또한놈은 올초 길애들 밥주다 따라왔어는 일주일 살다가 나갔어 싸워 얻어맞고 왔어 폐에 물이 차는 응급사황 으로 수술에 입원치료까지 아직 회복기관이고 하나같이 사정도 있고 사람 손길이 필요한 애기들이라 두고 갈수도 없는사항이랍니다 주의에서 구청에 신고했어 보내라는데 도저히 그럴수가 없어요 불쌍한 아들이라서..글타고 분양될 애기들도 못되고... 집안에 갇혀있느애기들도 있고 또 자유롭게 마당에서 놀다가 집안에서 자는애들도 종류가 있어 애기들 위주로 구할라고 하니깐 아직 집도 못구했구요 몇년을 또 평생을 그리살다 나편하자고 빌라 아파트 높은층으로 갈수도 없어 단독주택이나 아님 빌라라도 1층 애기들 나갔다 놀고 올수있는데 구해야 하는데 힘드네요 애기들은 많고 이사는 첨이고 이런저런 생각을 해도 명쾌한 답을 찾지못했어요 2틀을 이사해야 하나 싶기도하구요 애기들을 어떻게 옴겨야할지 지혜로운 방법이나 아가들 스트레스 덜 ~받을수있게 이사하는 방범. 경험있으시며 이글 읽으시고 님들께서 지혜나 도움될수 있는 조언이 있다며 꼭 답변 부탁 좀 드릴께요 제발 부탁 드립니다
chuj0220
18
2
2
잠깐 뒤로 주춤했다 하
baeksams
11
4
0
juanlove
24
7
1
Video
[중앙일보 카드뉴스] 광주시민은 베트콩이었다
joongangilbo
27
5
3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