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youtu.be/_m0fFVMaVWU

무서운이야기 실화 내친구는 귀인이야기

대박무서움 네이트판에 쏘쥐님이 쓰신건데

내가 귀신이야기 좋아해서 많이 읽지만

이게 제일 재밌고 시간도잘가고 소름도 잘돋음


진짜 대박이라 강추!


반응좋으면 더 가지고올게요ㅎㅎ

유튜브 채널 ISSUE MOA를 운영하고있으니 많은 방문해주세요^^ 팔로우는 저의 힘이니 잊지 마시고 한번씩만 눌러주세요 ㅎㅎ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아.모.르] 가장 충격적이었던 노래
optimic
82
20
13
2017년에 시청자들이 떨면서 봤던 드라마.jpgif
dadara4
11
2
2
GIF
현재 네이트판에서 난리난 신기있는 친구의 꿈해몽
budlebudle
51
13
6
히사시부리...고등학생때...
lovable365
36
0
2
이종카페 실화 공포 썰...
MOAR
71
7
0
장례식장 의문의 하이톤의 목소리
leeyj8237
44
1
4
[무서운 프랑스 괴담] 나의 딸 마리 이야기
cmxmah123
34
2
14
미국을 공포에 몰아넣은 가물치 ㄷㄷ
GGoriStory
61
4
20
그것이 알고 싶다 소름끼쳤던 장면들
dadara4
65
63
2
친구가 귀신한테 홀렸는데요..
cmxmah123
41
3
5
내가 겪은 오묘한 순간들4
Dakoakkikki
54
1
6
공포미스테리 이용수칙
optimic
65
8
31
나 기다려쪙? 오늘은 회사 다닐때 이야기! 내가 공연회사에서 총무를 하고 있을때였어 매주 수요일마다 재고조사를 하는데 이게 무대 백스테이지 까지 하는데 백스테이지가 조명을 안키몬 줜나 어두워 한치앞도 안보임 그리고 재고 조사는 무대 감독님하고 같이했지. 여느때와 다름없이 오전 10시에 재고 조사를 하러 갔는데 그날따라 감독님이 창고에 없는거야(창고 후 백스테이지 재고 조사함) 그래서 혼자 조사를 하고 감독님은 백스테이지 하고 계신가 보다 하고 갔지 (바쁜경우 나눠서도 함) 그래서 백스테이지에가서 감독님을 불렀어 00감독님? 00감독님?????? 대답이 없더라? 근데 저기 한 10미터? 정도 거리에 감독님이 보이더라고(무대가 27미턴가 그럼) 아 숫자 세고 계셔서 답을 못하시나보다. 하고 그쪽으로 갔지(100단위가 넘어가는 경우도 있어서 숫 세다가 대답하면 까먹을때가 종종 있음) 아니나 다를까 가다보니 숫자를 세더군 다섯...여섯...일곱... 근데 이상한거야 발자국이랑 숫자세는 소리가 묘하게 맞더라고? 그때부터 느낌이 쌔하더라...멈췄더니 일곱...어...?일곱...일...곱... 이러더라고 직감이왔지 인생 시벌 이렇게 가는구나 ㅈ됬다 뒤도 안돌아보고 뛰는데 뒤에서 따라오면서 일곱인데 왜가?일곱이자나...열까지 와야지 일곱이자나아!!!!!!!!!! 그냥 인생걸고 뛰었지 계단내려오다가 굴렀는데 아프지도 않더라 5층이 극장인데 5층반에 사무실이 있믄데 5층반까지가서 진짜 문열고 들어가서 앉았는데 아무도 없더라 개무서워서 2층 사무실로 내려갈려는데 엘리베이터를 탈려면 무대쪽응 거쳐야하는거야 그래서 계단으로 내려가는데 히...여덟 이러더라고? 진짜 또존나 뛰었지 아 이건 진짜 ㅈ된거구나 하고 근데 반대편에서 뭐가 줜나오면서 아홉!!!!열!!!! 하면서 개뛰어오더라고... 계단에서 굴렀지 다행히 반층 계단이라 2칸만 굴러서 무릎까지고 팔 인대늘어나고 끝났는데...내인생 최고의 개간년이었음 그귀시년
lovable365
40
1
5
어느 원룸의 귀신소동
ehghl123
24
15
1
👻귀신들의 놀이터🎡🎢
gusahdidcj
16
6
1
내가 겪은 오묘한 순간들
Dakoakkikki
84
6
2
군대 괴담 실화 - 심약자 주의! 잠꼬대할때는 귀신이 들어온다?
ETCTV
2
0
0
조금 무서운 썰좀 풀게요 이 이야기를 하기전에 아셔야 할게 있네요 저는 학교를 같이다니는 친구가 있는데요 등교시 제가 먼저 준비를 마치고 나가면 그 친구 집앞에 있고 반대경우 그 친구가 저희 집앞에 있는 친구가 있습니다.(알아야할 사 ) 본론으로 들어가 이야기를 하자면 중학교 시절 시험이 끝나고 밤 늦게까지 놀다가 어머니한테 전화가 왔습니다. -적당히 놀고 이제 들어오지? -네... 당시 집이 엄했던 터라 들어가야 했지만, 학생시절 친구랑 노는게 너무 즐거운 나머지 4시간을 더 놀아 12시 까지 놀았습니다. 12시쯤 어머니한테 문자가 한통옵니다 -죽기 싫으면 빨리와라 문자를 확인하고 바로 집을 가는데 막차는 끊겼고 큰길로 집을 가려면 40분이 걸리고 뒷산으로 가면 20분 가량 걸렸 집이어서 산으로 갔습니다. 평소 겁이많는 저는 노래를 엄청 크게 틀어놓고 이어폰을 꽂고 집으로 뛰었습니다. 산을 다 올라와 작은 도로로 나와 이어폰 한쪽을 빼고 걷는데(이어폰 끼고 도로가다 사고가 날 뻔 했던경우가 있어 거리에선 이어폰을 한쪽만 낍니다) 위에 설명한 친구(미리 말한 친구)목소리가 들리더군요 -야 너 어디가냐? -나? 집에가지!! 라고 대답을 한 후 뒤를 돌아보려는 순간 -집이 어딘데? 라는 말이 들렸고 순간 저는 아...아...이러고 뒤도 안돌아보고 뛰어 집에 들어갔습니다. 이미 심장은 터져버린거 같고 문은 잠그고 어머니를 보자마자 무릎을 꿇고 -아 다행이다 하고 어머니께 말씀드리니 늘 조심하라 하시더군요 저희집 외할머니가 신내림을 안받으셔서 돌아가셨던걸 잊지말라고 하시면서...(이 이야기는 차후 하겠습니다) 그후 3일뒤 교회 목사님이 산책을 하던 도중 그 방향 나무에 목이 메여 자살한 사람을 발견하셨다고 하더군요... 쓰는 지금도 소름이 돋네요... 뒤돌아 봤으면 큰일 났겠죠...? p.s-맞춤법 파괴가 있어도 그러련히 잃어주세요...필력도 딸려서 감흥이 잘 안오실수도 있겠네요... 매일 무서운 이야기 올릴게요... 그럼 이만...
lovable365
39
1
1
내가 겪은 오묘한 순간들5
Dakoakkikki
43
1
6
상상 귀신썰-해외여행
namgt0815
9
0
1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