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의 눈물

이제야 철이 드는 것인가.

가랑잎 하나에도 눈물이 나고

한 줄기 바람에도 외로움이 스치는데


삶이여, 사랑이여

그것으로 하여 슬픔이 있었고

그것으로 하여 기쁨이 있었지만


지나온 세월을 밤낮없이 지켜보며

가슴으로 비를 내리던

저 하늘은 무엇이며

철 따라 꽃을 피우는

이 땅은 또 무엇인가.


사는 게 무엇인지 비로소 알았는가.

굽이굽이 마음 두고 왔어도

내 가슴에 들어 있는 이 누구이며

내 마음 알아줄 이 누구이던가.


오래된 가슴을 보았다면

오래된 우물처럼 깊도록 고여있는

오래된 슬픔도 보았는가.


그렇다면 그 눈물의 의미도 알겠는가.

이제 내 가슴에 차라리 나를 묻노라.


오늘은 모처럼 길도 한적하고

이 저녁엔 바람도 따스하니

잊을만한 추억의 강에 강물이 출렁이네.


우연히 이 강가에서 당신을 다시 만나

유유히 흐르는 나뭇잎 배라도 타고

출렁이는 저 물결 위로


아쉬운 삶이여, 그리운 사람이여

이 세상 끝까지

노를 저으며 가고 싶구나.


젓고 저어서

이 세상 끝까지는 갈 수 있어도

다시는,

다시는 돌아갈 수는 없는 삶이여!


_이채, '중년의 눈물'


글 어떠셨나요?


좋은글 보따리 [마음의 양식] 앱을 다운로드 하시면

매일 새로운 좋은글과 명언, 동영상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좋은글 보따리

https://goo.gl/dmUY44


#좋은글 #좋은글모음 #좋은글귀 #좋은글귀모음

#짧고좋은글귀 #짧고좋은글 #힐링 #감동 #힘이되는글

#좋은생각 #감동글 #짧고좋은글귀모음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