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당적 #安 대면 #洪 패싱…키워드로 본 靑 회동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와 만찬 회동을 갖고 있다./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가 '초당적' 협력에 27일 공감대를 이뤘다.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여야정 상설 국정협의체 구성'에 뜻을 모았다.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겸 대표권한 대행,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만찬 회동을 갖고 '5개 항' 공동발표문을 채택했다.


우여곡절 끝에 이룬 여야 4당 대표 회동은 여러 모로 상징적 의미를 가졌다. 우선 대통령과 청와대 회동에 대한 공동발표문 채택은 박근혜 정부 당시 진행한 지난 2015년 3월 17일 여야 대표 회동에 이어 2년 6개월 만이다. 청와대와 각 당 대변인들은 오후 10시 함께 춘추관 기자회견장을 찾아 공동발표문을 각각 발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에서 공동 브리핑을 한 것은 역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과 여야 4당 대변인들이 회동 5개항 공동 발표문을 낭독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또 새 단장을 마친 상춘재에서 회동을 한 데 대해서도 청와대는 의미를 부여했다. 문 대통령은 "(상춘재 수리에) 비용이 꽤 많이 들었다"며 "옛날에는 니스를 많이 칠했는데 이것이 목재에 해롭다고 한다. 니스를 벗기는데 사포질을 일일이 해서…"라고 설명했다.

이날 회동의 핵심 의제는 '안보'였다. 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는 "위중한 한반도 안보상황을 타개하고 평화를 회복하기 위해 초당적 대처가 필요하다"는 데 동의했다. 그러면서 Δ유엔 대북제재 결의 철저 이행 Δ한미동맹 강화와 확장억제의 실행력 제고를 포함한 대북억지력 강화 노력 Δ북핵 문제 등 안보 현안의 평화적 해결 원칙 재확인 Δ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한 국회의 초당적 역할 및 정부의 적극 지원 Δ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조속 구성 등에 뜻을 같이했다.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4당이 정부와 함께 합의사항을 어느 정도라도 정리해 발표가 돼서 특별하게 의미있다고 생각한다"며 "여당을 비롯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정의당 모두가 추석을 앞두고 여야가 초당적으로 안보에 대해 함께 힘을 모아야겠다는 공동의 의지가 합의문을 발표할 수 있었던 밑바탕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현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을 꼬집었다. 안 대표는 이날 참석자 중 유일한 새 맴버이자, 문 대통령과 대선 후 5개월여 만의 대면이었다. 안 대표는 "세계는 한국인이 핵위협에 둔감하다고 수군댄다고 한다. 제가 보기엔 우리 국민도 겉으로 드러내지 않지만 무척 불안해한다고 생각한다"며 "정부가 한미,국제 공조에 일관된 입장을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앞으로 계속 혼선을 빚으면 조치를 취하겠다"고 일정부분 수용하는 모양새를 취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제1야당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불참해 '반쪽회담'에 그쳤다. 앞서 홍 대표는 "보여주기식 회동이면 가지 않겠다"며 일찌감치 불참을 결정했다. 홍 대표는 지난 7월 첫 여야 4당 대표 회동때도 참석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 구성이 발표문대로 "조속히 구성" 될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청와대 관계자는 "상설협의체가 구성되면 더 자연스레 만날 수 있기에 한국당도 부담 없이 참여해 국정을 논의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본다"고 언급했다.


[더팩트 | 청와대=오경희 기자]

신개념 종합지 더팩트가 한 발 빠른 뉴스, 재미있는 뉴스, 감동이 있는 뉴스를 전해드립니다. http://www.tf.co.k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