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빠지면서 연애에 소홀해진 남자 어떡하죠?

우리의 두뇌는 100과 0을 너무 좋아한다. 그래서 어떤 선택의 기로에 서면 자꾸만 이것 아니면 저것으로만 선택하는 경향이 있는데 연애로 말을 하자면 음... 화를내든 아니면 무조건 참든 둘중 하나쯤? 하지만 한발짝만 떨어져서 조금만 생각해보면 양쪽다 완벽히 마음에 들지는 않겠지만 그럭저럭 나쁘지 않은 방법도 꽤 많다는걸 알았으면 좋겠다. 어떤 선택이 너무 어렵거나 둘다 해봤는데도 탐탁치 않았다면 어중간한 방법을 한번 생각해보자. 오히려 어중간한 선택이 답일때가 많으니 말이다.


바빠지더니 연애에 소홀해진 남자친구 어떡하죠?

처음 사귀었을때에는 남자친구가 결혼 얘길 하면서 저에게 적극적이었어요.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이직 문제가 생각보다 복잡해지면서 남자친구의 태도가 이전과 정말 다르게 변해버렸네요. 저는 서운하긴 했지만 들볶거나 하지는 않았어요. 조금이라도 더 힘을 주고 싶어서 메신저로 애정표현도 많이 했는데 돌아오는 피드백은 너무 딱딱하기만 하네요... 몇번 반복이 되다보니 이건 아니지 싶어서 남자친구에게 얘길 했어요. 먼저 표현하는걸 바라는건 아니니 표현 했을때 피드백이라도 좀 신경 써달라고요... 남자친구는 많이 미안해 하고 죄책감을 느끼는듯 했지만 행동을 크게 달라지지 않더라고요. 갈수록 연애는 소홀해지는것 같고... 남자친구는 아직 어린 나이에 더 사랑 받고 행복해야할텐데 자기 때문에 행복을 누리지 못하는것 같다는 말을 하네요. 그리고 제 애정표현이 고맙지만 그에 대한 피드백을 해야한다는게 부담스럽기도 하다고 하고요...

"아... 저 남자는 지금 연애할 정신이 없구나..."

"미안해... 내가 지금은 연애할 상황이 아닌가봐... 나보다 더 좋은 남자 만나..."

"나 지금 이상황에서 뭐하고 있지?"

위기에 직면한 남자는 위기를 해쳐나가기 위해 모든 힘을 쏟는다. 실제 행동은 그렇지 않을 지언정 머릿속은 온통 위기에 대한 걱정으로 가득하다. 이런 모습이 여자친구에게는 애정이 식었다고 보일수밖에 없고. 이때 트러블은 시작된다. (엄밀히 따지자면 실제로 애정이 식은것도 맞고)

Y양은 들볶지 않았다고 말을 하지만 인간의 감정은 탄생과 즉시 어떤 식으로든 표현이 된다. 그 표현은 짜증이 될수도 있고, 어색한 분위기가 될수도 있고, 부담스런 행동일 수 있다. Y양의 경우에는 어색한 응원과 배려 등의 부담스런 행동으로 표현이 되었다.

"갠차...나... 으리... 따...알... 크크... 다으메... 자알보며언되지... 으리 딸 화이티잉?하하하""먼저 애정표현은 안해도 괜찮으니 피드백이라도 잘해줘.""우리딸... 성적은 나빠도 괜찮지만 노력은 많이해야겠지? 그렇지?"

이런 상황이니 Y양이 관계를 예전으로 돌리겠다며 하는 거의 모든 노력들은 남자친구에게는 부담이 될 것이고 Y양은 혼자 노력하면서 부담을 주는 사람이 되는 억울한 상황에 빠질수밖에.

때로는 무관심이 답이다.

이번에 이직이 결정되고 문제가 좀 해결되나 싶었지만 이직한 회사에서 텃세때문에 또 고생을 하고 있네요. 저는 서운하지만 꾹 참고 계속 좋게 말하고있어요. 남자친구가 저를 여전히 좋아하고 있다는 마음에 대한 확신은 있지만... 데이트도 많이 줄었고... 표현도 많이 줄어들다 보니 너무 힘들고 저도 지쳐가네요... 저와 그냥 헤어지고 싶은 걸까요...? 저는 이별을 원하지 않고 다시 회복하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할까요...? 신랄하고 현실적인 답변 두탁드려요.

Y양이 신랄하고 현실적인 답변을 원한다고 했으니 다시 말하지만 Y양이 바라는게 연애 초기와 같은 달콤한 연애라면 서둘러 정리를 하고 이별의 수순을 밟는게 좋다. 지금은 Y양이 관계 회복을 위해 하는 모든 노력들이 남자친구에게는 부담일수 밖에 없으니 말이다. 앞서 말했지만 Y양은 서운함을 꾹 참고 좋게 말하고 있다지만 남자친구의 귀에는 좋게 들리지 않는다.

사실 현상황에서 최고의 답은 무관심이다. 남자친구가 바쁘든 말든 힘들어하든 말든 신경쓰지 않고 Y양의 라이프에 집중하는것이야 말로 최고의 해법이다. 지금 남자친구는 만사가 부담스러운거다. 갈수록 연락이 줄어들고 만남도 줄어드는 이유중 하나는 Y양에게 만족스러운 행복을 줘야한다는 압박이다.

"으아... 여기 텃세가 진짜 너무 심하다...""아... Y양이 사랑받는 느낌이 안든다 했는데... 이런말하면 안되겠지...?""사랑받는 느낌을 줄수 있는 연락을 해야하는데..."

"응? 힘들때 힘이 되어줘야하는것 아닐까?""우리딸 왜그래 잘 모르겠어?"

남자친구가 바쁘고 힘들어한다면 응원해주려고 하지말고 관심을 끄자. 그리고 연애휴가기간이라 생각하고 친구들과 바쁘게 지내고 새로운 운동이나 취미를 가져보자. Y양이 남자친구에게 신경을 끌때 남자친구는 편안함을 느끼고 자연스레 이런 저런 이야기들을 하기 시작할거다.

물론 이런 무관심이 Y양에게는 고통일수 있다. 혹시 무관심때문에 남자친구가 상처를 받아서 헤어지자고 하면 어쩌지? 따위의 생각들일텐데... 사실 그런 생각은 진짜 남자친구를 위한 걱정이라기 보다. 자꾸 남자친구에게 압박을 해서 Y양이 원하는 결과를 얻고 싶은 Y양의 무의식적인 자기합리화일 뿐이다. 어쨌거나 무관심을 하는것이 어렵다면 굳이 스스로를 고문할필요 없다. 연애는 행복해지기 위한 것이다. Y양이 행복하지 않다면 언제든 헤어지고 새로운 사랑을 찾을 권리가 있다는걸 명심하자.



술에 취하면 다른 사람들이 어떤 시그널을 주고 받는지 관찰하는 괴짜. <사랑을 공부하다.>, <이게연애다>저자 입니다. 블로그 '평범남, 사랑을 공부하다.'운영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