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로는 갈등이 팀을 더욱 강력하게 만든다.

지난 28일 새벽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랑스에서 열린 2017/18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2라운드에서 파리 생제르맹(PSG)이 바이에른 뮌헨을 3대0으로 격파했다. 사실상 조 1위 결정전이라고 할 수 있었던 이번 맞대결에서 PSG가 가볍게 뮌헨을 꺾으면서 16강 진출을 향해 한걸음 더 다가서게 되었다.

경기가 시작되기 전, 많은 축구팬들은 PSG가 어려운 경기를 풀어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팀의 주축인 네이마르와 카바니가 패널티킥 키커 자리를 사이에 두고 생긴 불화로 인해 팀 내 분위기가 매우 좋지 않았고, 갈등이 외부로 알려진 직후에 치러진 몽펠리에 리그 원정 경기에서 무기력한 무승부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그동안 6연승을 달리며 보여준 PSG의 압도적인 경기력은 찾아볼 수 없었다.


그러한 상황에서 바이에른 뮌헨을 홈으로 불러들인 PSG. 하지만 그들은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특유의 스피드를 앞세운 역습을 통해 뮌헨을 압박하며 3대0 대승을 거뒀다. 뮌헨이 조별리그에서 3점차 패배를 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근 각종 언론사들로 하여금 온갖 루머를 양산해내게 하며 ‘뜨거운 감자’로 불렸던 이들이 어떻게 다시 화합할 수 있게 된 것일까?

# 불화의 시작, 패널티킥

지난 13일 UEFA 챔피언스리그 셀틱과의 조별리그에서 PK를 놓고 말다툼을 한 바 있는 네이마르-카바니였지만 본격적으로 논란이 된 시점은 지난 18일 올랭피크 리옹과의 리그 경기였다. 당시 1대0으로 리드하고 있었던 후반 34분, 킬리안 음바페가 PK를 얻어냈다. 우나이 에메리 감독의 뜻에 따라 지난 시즌부터 전담 키커를 맡아온 카바니가 PK를 차려고 했지만, 갑자기 네이마르가 자신이 차고 싶다는 뜻을 나타냈다. 하지만 카바니는 이를 거부했고 네이마르는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며 돌아섰다. 이후 카바니는 PK를 실축했다.

리옹 전 당시 PK를 두고 언쟁을 벌이는 네이마르와 카바니


네이마르 입장에서는 의욕이 앞서 그랬을 수도 있지만 이는 곧 팀 내 불화의 원인이 되고 말았다. 각종 언론사들은 ‘네이마르가 나세르 알 켈라이피 PSG 회장에게 카바니의 방출을 요구했다.’, ‘PSG회장이 카바니에게 보너스를 줄 테니 네이마르에게 PK 키커 전담 역할을 양보하라고 했다.’는 등의 기사를 내보내며 축구계를 떠들썩하게 했다. 여기에 네이마르와 같은 브라질 선수인 티아구 실바의 생일파티에 카바니가 참석하지 않는 등 선수단 사이의 파벌 형성 의혹까지 불러일으키며 이들의 불화는 영원히 풀리지 않을 것만 같았다. 자칫하면 ‘빅 이어’를 위해 수천억 원에 달하는 천문학적인 영입자금을 투입한 PSG의 공든 탑이 한 번에 무너질 수도 있는 일이었다.

다행히 주장 티아고 실바가 중재에 나서며 사건은 일단 마무리가 되긴 했다. 프랑스 매체 ‘레퀴프’에 따르면 네이마르와 카바니가 함께 만나 서로의 차이를 이야기했고, 티아고 실바가 통역사 역할을 했다고 전했다. 또한, 네이마르는 자신의 행동에 대해 후회하고 있다고 말한 뒤 팀 동료들에게 사과를 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워낙 축구계를 떠들썩하게 했던 사건이었고, 팀 내 불화의 후유증은 그라운드 위에서도 영향을 미칠 만큼 무시할 수 없는 것이기 때문에 많은 축구팬들은 PSG의 경기력이 예전 같지 않을 것이라 예상했다.

# 앞으로의 팀 분위기를 결정짓는 갈림길, 뮌헨전

챔피언스리그 조별 2차전인 뮌헨전은 사실상 ‘PSG 내부의 불화가 종식될 것인가, 아니면 더욱 악화되어 돌이킬 수 없게 될 것인가’ 하는 갈림길의 결전이었다. 그 어떤 경기보다도 중요한 챔피언스리그에서 이들의 불화가 그라운드 위에서 나타난다면 팀 전체를 추락시킬 수 있는 것이기에 둘 중 하나는 떠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올 가능성이 있었다. 하지만 위기는 곧 기회라고 하지 않았나. 지난 몽펠리에 원정에서 나타난 PSG의 불안함은 찾아볼 수 없었다. 전반 2분 만에 다니엘 알베스가 선취득점을 뽑아내었고, 카바니와 네이마르는 각각 1골 씩 터뜨리며 팀의 3대0 대승을 이끌었다.

PSG 입장에서는 기분 좋은 승리가 매우 만족스러웠을 것이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논란 속의 두 명이 화해했다는 것이 더욱 의미가 있었다. 그들이 골을 넣고 함께 셀레브레이션 하는 장면을 포함해, PSG가 3대0으로 앞서고 있던 후반 막판 프리킥 상황에서 네이마르가 카바니에게 양보하는 모습은 비록 짧은 시간이었지만 ‘90분 중 가장 아름다웠던 순간’이었다고 말할 수 있다. 카바니는 경기 종료 후 “개인은 모두 다른 존재다. 하지만 그라운드 위에서는 One 팀이 되어야 한다.”라고 말하며 축구팬들에게 불화의 끝을 알렸다.

포옹하는 네이마르와 카바니

사실 선수들 사이에서 생기는 불화는 축구계에서 종종 발생하는 일이다. 대표적인 예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웨인 루니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지난 2006년 독일월드컵 8강전에서 서로 갈등을 빚었다. 당시 호날두의 어필로 루니가 후반에 퇴장당하면서 둘의 관계가 멀어지는 듯 했지만, 맨유 소속으로 다시 그라운드 위에 섰을 때 멋진 플레이를 통해 화해를 했다.

# 이번 일을 계기로 더욱 강해질 MCN라인

M의 음바페, C의 카바니, N의 네이마르의 3인방은 PSG가 이번 시즌을 앞두고 새롭게 구축한 공격라인이다. 빠른 스피드를 통한 이들의 직선적인 공격은 알고도 막을 수 없을 정도로 강력하다. 소위 말하는 ‘레바뮌’중에 하나인 뮌헨조차도 이들에게 카운터 어택을 맞으며 대패했다. 유럽 축구를 주름잡을 ‘신흥 강호’로 떠오른 PSG의 MCN라인은 이제 그 어떤 팀도 쉽게 상대할 수 없는 공격진으로 변모했다.

MCN라인을 논하면서 음바페를 결코 빼놓을 수 없다. 화합의 기점이 된 뮌헨전에서 중재자 역할을 한 음바페는 그날 경기에서 보여준 지능적인 플레이(알라바를 속이는 슛 페인팅), 쥘레와 하비 마르티네스를 꼼짝 못하게 한 빠른 스피드, 예상치 못한 킬 패스를 통해 네이마르와 카바니를 더욱 빛나게 해주었고, 앞으로도 계속 둘과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다. 우리는 PSG가 새롭게 공격라인을 구축하기 전까지 바르셀로나의 MSN, 레알 마드리드의 BBC를 보면서 그들을 능가하는 공격진이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이제는 다르다. 우리는 PSG의 MCN라인이 어떤 경기에 나서더라도 날카로운 발톱을 드러내는 모습을 보게 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이번 일을 계기로 그들은 더욱 강해질 것이다.


# 팀 위에 선수는 없다.

축구는 팀 스포츠다. 한 명의 선수가 경기 전체를 책임지는 것이 아니라 11명의 선수들이 함께 만들어 나가는 것이 축구다. 아무리 뛰어난 선수라도 단합을 깨는 행동을 하게 되면 팀 전체가 와해될 수 있다. ‘진정한 뛰어난 선수’란 One 팀의 11명 중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선수다. 바르셀로나의 메시가 발롱도르를 연속 수상할 수 있었던 이유도 여기에 있다. 혼자만을 위해서 축구를 하는 것이 아니라 팀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며 플레이해야 한다. 네이마르를 비롯한 논란의 중심에 있었던 선수들은 이 사건을 계기로 좀 더 성숙한 모습을 보였으면 한다.

축구 기자를 꿈꾸는 평범한 대학생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emrechanfootball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