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의 비밀> 피카소의 '게르니카'를 가린 채 진행한 미국 국무장관 기자회견은 왜??



(실화 : 게르니카는 왜 가려졌을까?)

20세기 일어난 게르니카 폭격과 21세기 일어난 이라크 폭격. 전혀 다른 두 개의 사건을 잇는 것은, 피카소의 명화 <게르니카>다.

<게르니카>에는 2차 세계대전 때 나치가 행한 만행을 고발하는 메시지뿐만 아니라 전쟁에 반대하는 피카소의 외침도 담겨 있기 때문이다.

그랬기에 2003년 미 국무장관이 이라크 공습을 개시하며 기자회견을 했을 당시에 <게르니카>에 암막을 씌웠던 사건이 일어났던 것인지도 모른다. 이것은 작가 인터뷰에서도 잘 나타난다.

“이라크 공습 직전, 당시 미국 국무 장관 콜린 파월이 기자회견을 했을 때 거기에 있어야 할 태피스트리가 암막에 숨겨져 있었습니다. 저는 텔레비전 뉴스에서 그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해 6월 스위스 바젤에서 열린 인상파 전시회를 방문했는데, 회장 로비에 그 태피스트리가 장식되어 있었습니다. 옆에는 암막 앞에서 파월 국무 장관이 연설을 하고 있는 사진과 전시회를 주최한 수집가 에른스트 바이에라 씨의 메시지가 있었습니다.

‘누가 <게르니카>에 암막을 친 건지는 모른다. 하지만 그들은 피카소의 메시지 자체를 은폐하려고 했다. 우리는 이 사건을 잊지 않는다’라고.

그리고 태피스트리는 소유자의 뜻에 따라 유엔 본부에서 다른 미술관에 옮겨졌습니다.”

.

.

.

반대야, 카일. 완전히 반대. 그 사람들은 피카소의 <게르니카>가 어떤 의미를 가지는지를 잘 알고 있어. <게르니카>가…… 설령 복제라고 해도…… 반전의 메시지를 계속해서 뿜어내고 있다는 사실을 너무나도 잘 알았던 거야. 그러니까 암막을 씌웠지.

(...)

이것은 검이 아니다. 그 어떤 병기도 아니다.

노골적으로 말하자면 어두운 색의 그림물감을 칠한 캔버스. 단순한 그림 한 장일 뿐이다. 하지만 검보다도, 그 어떤 병기보다도 강하게, 예리하게, 깊게 인간의 마음을 도려내는. 세계를 바꿀 힘을 가진 한 장의 그림.

(...)

『피카소의 전쟁』 전람회에 맞춰서, 마드리드에 있는 진짜 <게르니카>를, 어떻게든 빌려와. ──아니, 빌려온다는 느긋한 소리를 할 때가 아니야. 빼앗아오는 거야. 그 정도 각오로 다시 한 번 코멜랴스 관장과 교섭에 임하도록 해. 그 어떤 국가권력도 예술을 암막 속에 가라앉힐 수 없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거야. 그래, 그렇고말고. 미술의 진짜 힘을 보여주도록 해. 알았지, 요코. 빼앗는 거야. 반드시.

(...)

“……이 그림을 그린 자가 당신인가?”

피카소는 시커멓고 날카롭게 빛나는 눈으로 장교를 노려보았다. 이 세상의 어둠과 빛, 모든 진실을 간파하는 지혜의 결정 같은 눈으로. 그리고, 말했다.

“아니. 이 그림의 작자는…… 댁들일세.”

(...)

<게르니카>는 반전의 심벌이자 ‘피카소의 전쟁’의 상징이야. 그리고 그건 ‘우리의 전쟁’의 상징이기도 해. 피카소의 전쟁. 그것은 곧 우리의 전쟁. 알겠니, 루스?

피카소가, 우리가 싸우는 적은── ‘전쟁’ 그 자체란다. 우리의 싸움. 그것은 이 세계에서 전쟁이라는 이름의 폭력이, 악의 연쇄가 사라지는 날까지 계속되는 거야──.

(...)

자신이 『피카소의 전쟁』전을 통해 하고 싶었던 일은 바로 그 한 가지였다.

우리는 단연코 싸울 것이다. 전쟁과. 테러리즘과. 어둠의 연쇄와. 우리는 피카소의 의지를 계승해, 미술을 통해 싸우는 것이다.

하라다 마하가 쓴,

<암막의 게르니카> 중에서

.

.

.

(원인 : <게르니카>, 분노가 반전의 심벌로 탄생하다)

1937년 4월 26일 스페인, 인구 7000명의 평화로운 연안도시 게르니카. 정기적으로 장이 서는 월요일. 도시 상공에 돌연 비행기가 나타났다. 독일제 융커와 하인켈 폭격기, 그리고 하인켈 전투기로 편승된 나치 독일의 폭격부대였다.

빗발처럼 퍼붓는 소이탄 세례에 도시는 거대한 화로로 변했고, 하늘로 어마어마한 불기둥이 수도 없이 치솟았다. 1,654명 사망, 889명 부상. 그것은, 일반시민을 표적으로 한 인류사상 최초의 무차별 폭격이었다!

스페인 내전 와중에 벌어진 이 비극에 프랑스에 거주하고 있던 거장 피카소는 피가 역류할 정도로 분노했다. 그것이 바로 <게르니카>가 그려진 배경이었다. 『암막의 게르니카』는 프랑스의 피카소 아틀리에에서 <게르니카>가 그려지던 당시를 연인 도라 마르의 시점에서 바라보면서 왜 이 작품이 반전의 심벌이 되었는지를 보여준다.

(소설 : 9.11테러에서 시작된 전시회 「피카소의 전쟁」)

2001년 9월 11일 아침. 남편은 평소와 달리 아침식사로 토르티야를 가져왔다. 언젠가 ‘최후의 만찬’으로 뭘 먹고 싶냐고 물었을 때 대답했던 스페인 요리였다. 그날, 그는 세계무역센터에서 사라졌다. 요코와 그의 남편에게 토르티야는 ‘최후의 조찬’이 되었다.

그리고 2년 후.

뉴욕현대미술관 큐레이터인 요코는 그날 이후 그동안 준비했던 「마티스와 피카소 전」 대신에 새로운 전시회를 기획한다.

그것은 바로, 「피카소의 전쟁: 게르니카를 통한 항의와 저항 전」이었다. 그 와중에 9.11테러 보복을 명목으로 이라크와의 전쟁이 시작되려 한다.

UN안보리에서 미국의 이라크에 대한 무력행사를 용인하는 날, 뉴욕 UN본부에 걸려있던 <게르니카>의 태피스트리가 암막에 가려지는 사건이 벌어진다.

반전의 심벌인 <게르니카>를 누가 왜 암막으로 가렸는가라는 의문에서 또 다른 이야기의 한 축이 시작된다.

<암막의 게르니카> 출판사 책 소개글 중에서

.

.

.

북티셰의 책방에서는

저자특강, 힐링오디오북, 노안책방을

준비하고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팟빵에서 '북티셰'를 검색하시거나

podbbang.com/ch/14621

를 클릭하세요.

자존감을 지키기 위한 18권의 책 그 2번째,

북티셰의 책 처방은 '마음약국'에서 합니다.

podbbang.com/ch/13908

를 클릭하세요

북티셰 -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