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이더리움 등 가상화폐 '에어드롭', 펌핑 논란

비트코인캐시·비트코인골드 등 비트코인 동일 수량 지급 방침으로 가격 급등


글로벌 가상화폐 시장에 출시된 가상화폐가 1000여종이 넘어선 가운데, 신규 출시 예정인 가상화폐들이 빠른 확산과 기존 가상화폐의 가격을 상승 시키기 위한 펌핑(가격을 강제로 올리는 현상) 도구로 '에어드롭(Airdrop)'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는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특히 최근 가격이 급등한 비트코인의 경우에도 오는 25일 신규 상장 예정인 비트코인골드의 에어드롭 소식이 주 원인으로 꼽히는 등 가상화폐 투기를 위한 펌핑 수단으로 이용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에어드롭을 진행했거나, 향후 진행할 계획에 있는 국내외 가상화폐 거래소 측은

에어드롭은 가상화폐 가격 펌핑이나 투기를 위한 것이 아니며, 신규 가상화폐의 거래를 활성화 시키기 위한 정당한 마케팅 수단이다.

에어드롭은 특정 코인을 보유하고 있을때 정해진 가치만큼의 새로운 코인을 조건에 따라 지급해 주는 것을 의미한다.


대표적인 사례로 지난 8월 1일 발생한 비트코인-비트코인캐시가 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