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애플워치3 LTE 서비스 강제 중단

중국 정부 vs 애플 '갈등 고조'

WSJ , 사용자 식별 불가한 eSIM 카드 탓

중국 정부가 애플의 차세대 스마트워치 ‘애플워치3’의 LTE 통신 서비스를 막으면서 양 측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중국 국영 이동통신사인 차이나 유니콤은 애플워치3 시리즈의 LTE 지원을 중단했다고 전했다.


애플워치3 시리즈는 애플워치2와 디자인은 같으나 LTE 연결이 가능해 아이폰과 연동 없이도 독자적인 사용이 가능하다.

중국 정부는 휴대전화 사용자가 실명으로 네트워크 서비스에 등록해야 하는 규정을 적용하고 있다. 그러나 애플워치에 내장된 eSIM(임베디드 SIM) 카드는 일반 SIM카드와 달리 사용자를 식별할 수 없어 서비스 중단 조치를 내렸다는 것이 월스트리트저널의 설명이다.


이는 중국 정부와 애플의 갈등 관계를 더 복잡하게 만들고 있다. 앞서 중국 정부는 애플의 실시간 스트리밍 애플리케이션을 규제하고, 중국 내 애플 스토어에서 400개 이상의 VPN 응용프로그램을 제거했다.


특히 이 모든 과정은 애플이 중국 시장 내에서 점유율이 감소하고 있는 시점에 발생했다. 중국 정부가 자국의 제조사를 보호하기 위해 애플을 압박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중국 당국의 애플에 대한 규제 강화는 스마트폰 시장 경쟁 심화와 무관하지 않다.

중국 정부와 차이나 유니콤 측은 별도의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