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에 이르는 길 12가지

- 살아 있는 것은 다 행복하라 (법정(法頂)스님 지음)




1. 더 이상 나눌 것이 없다고 생각될 때에도 나누라.

아무리 가난해도 마음이 있는 한 나눌 것은 있다. 그렇게 함으로써 내 자신이 더 풍요로워질 수 있다. 세속적인 계산법으로는 나눠 가질수록 잔고가 줄어들 것 같지만, 출세간적인 입장에서는 나눌수록 더 풍요로워진다.



2. 행복의 비결은 필요한 것을 얼마나 갖고 있는가가 아니라, 불필요한 것에서 얼마나 자유로워져 있는가에 있다.

행복을 찾는 오묘한 방법은 내 안에 있다. 인간을 제한하는 소유물에 사로잡히면 소유의 비좁은 골방에 갇혀 정신의 문이 열리지 않는다. 작은 것과 적은 것에 만족할 줄 알아야 한다.



3. 선택한 맑은 가난은 부보다 훨씬 값지고 고귀한 것이다. 이것은 소극적인 생활 태도가 아니라 지혜로운 삶의 선택이다.

무소유란 아무것도 갖지 않는 것이 아니라 불필요한 것을 갖지 않는다는 뜻이다. 무소유의 진정한 의미를 이해할 때, 우리는 보다 홀가분한 삶을 이룰 수 있다.



4. 저마다 서 있는 자리에서 자기 자신답게 살라.

무엇이 되어야 하고 무엇을 이룰 것인가, 스스로 물으면서 자신의 삶을 만들어 가지 않으면 안 된다. 누가 내 삶을 만들어 주는가. 내가 내 삶을 만들어 갈 뿐이다.



5. 하나가 필요할 때는 하나만 가져야지 둘을 갖게 되면 애초의 그 하나마저도 잃게 된다.

인간의 목표는 풍부하게 소유하는 것이 아니고 풍성하게 존재하는 것이다. 소유와 소비 지향적인 삶의 방식에서 존재 지향적인 생활 태도로 바뀌어야 한다.



6. 자주 버리고 떠나는 연습을 하라. 버리고 떠난다는 것은 곧 자기답게 사는 것이다.

낡은 탈로부터, 낡은 울타리로부터, 낡은 생각으로부터 벗어나야 새롭게 시작할 수 있다. 날마다 새롭게 시작하라. 묵은 수렁에서 거듭거듭 털고 일어서라.



7. 자신의 생각이 곧 자신의 운명임을 기억하라.

밝은 마음을 지니고 긍정적이고 낙관적으로 살면, 밝은 기운이 밀려와 우리의 삶을 밝게 비춘다. 밝은 삶과 어두운 삶은 자신의 마음이 밝은가 어두운가에 달려 있다. 그것이 우주의 법칙이다.



8. 오랜 세월을 앞에 두고 살아가는 대신 지금 이 순간을 살라.

과거도 없고 미래도 없다. 항상 현재일 뿐이다. 지금 이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최대한으로 살 수 있다면 여기에는 삶과 죽음의 두려움도 발붙일 수 없다. 지금 이 순간을 놓치지 말라. 이런 순간들이 쌓여 한 생애를 이룬다.



9. 입에 말이 적으면 어리석음이 지혜로 바뀐다. 말의 의미가 안에서 여물도록 침묵의 여과기에서 걸러 받을 수 있어야 한다.

인간과 인간의 만남에서 말은 그렇게 중요하지 않다. 안으로 말이 여물도록 인내하지 못하기 때문에 밖으로 쏟아 내고 마는 것이다.  



10. 살 때는 삶에 철저해 그 전부를 살아야 하고, 죽을 때는 죽음에 철저해 그 전부가 죽어야 한다.

우리는 날마다 죽으면서 다시 태어나야 한다. 살 때는 삶에 전력을 기울여 뻐근하게 살아야 하고, 일단 삶이 다하면 미련 없이 선뜻 버리고 떠나야 한다.



11. 삶의 장비를 최대한 간소하게 갖추라. 집, 식사, 옷차림을 단순하게 하라.

밖에서 오는 행복도 있지만, 안에서 향기처럼, 꽃향기처럼 피어나는 것이 진정한 행복이다. 문명의 이기에 의존하지 말고, 때로는 밤에 텔레비전도 끄고, 촛불이라도 한번 켜 보라. 그러면 산중은 아니더라도 산중의 그윽함을 간접적으로라도 누릴 수 있다.  


12. 자신이 누구이며 어디로 가고 있는지 늘 물으라.

단 10분이든 30분이든 허리를 바짝 펴고 벽을 보고 앉아서 나는 누구인가 물어보라. 이렇게 스스로 묻는 물음 속에서 근원적인 삶의 뿌리 같은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항상 자신의 삶이 어디로 가고 있는가를 물을 수 있어야 한다. 인간은 늘 근원적인 물음 앞에 마주서야 한다. 나는 어디서 왔는가. 나는 어디로 가는가. 그리고 나는 누구인가. 

---------------------------------------

[좋은사람좋은글] 더많은 글 읽으러가기

goo.gl/UBNXLu

goo.gl/UBNXLu

[좋은사람좋은글] 카톡친구하기

goo.gl/xAE6J7

goo.gl/xAE6J7

---------------------------------------

고달픈 삶에서 잠시나마 좋은글을 읽으면서 힐링하는 시간을 가져볼수 있도록 좋은글을 자주 업데이트 하도록 하겠습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결식 아동 지원카드 안받는 가게
De9ree
47
6
7
반려견이 안락사 되기 직전, 수의사를 말리며 우는 남성
GGoriStory
56
22
9
(감동) 누나의 생일상
deliciousfood
41
9
6
오빠와 여동생
aclock
139
37
14
개 덕후가 길거리를 지나가면
xmas0424
46
3
2
학교에서 길고양이를 키우는데..
deliciousfood
68
16
6
새우와 같은 인간의 마음
water101
49
28
2
멍뭉이의 주인 보살피기
Smartfact
179
33
10
GIF
하늘에 있는 딸에게 유치원을 선물한 아빠
subusunews
138
15
12
시각장애인이 17년간 125개국 나홀로 배낭여행한 감동적인 이유
semiye
5
2
1
눈시울이 붉어지는 영화감상평
deliciousfood
62
9
5
GIF
반려견과의 첫 만남~♥
AutumnCat
109
36
14
만나는 댕댕이마다 안아준다.
TenbyTen
77
8
7
딸을 처음 심부름 보내는 엄마의 마음
knadey
58
27
4
당신이 아름다운 이유
omniart
2
2
0
사랑하는 사람 무덤을 떠나지 못하는 고양이 https://youtu.be/v58DpykMELU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고양이의 행동이 누리꾼들의 눈시울을 적시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9일, 영국 텔레그래프 등 외신들은 무덤 곁을 떠나지 못하는 고양이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말레이시아 켈리방 지역 알 히다야 사원에서 진행된 장례식에 갑자기 하얀색 고양이 한 마리가 나타났습니다. 무덤 주위를 빙빙 맴돌던 고양이는 사람들 사이에서 슬피 울며 자리를 지켰습니다. 알고 보니 이 고양이는 죽은 이스마일 매트 씨가 생전에 보살피던 길고양이였던 것입니다. 무덤 안에 매트 씨가 있다는 것을 아는지 고양이는 무덤을 파내려는 행동을 보였고, 끌어내려는 가족들의 시도에도 드러누우며 저항했습니다. 매트 씨의 손자 소푸안 씨는 신기하면서도 감동적인 이 장면을 찍어 페이스북에 공유했습니다. 소푸안 씨는 "할아버지가 생전에 집 주변 모스크를 떠돌던 고양이를 잘 챙겨주셨다고 들었다"며 "할아버지는 고양이를 좋아하시는 분이었다"고 회상했습니다. 전해진 바에 의하면, 가족들이 식을 다 마치고 떠날 때도 고양이는 무덤 곁을 오랫동안 지키고 있었다고 합니다. 런던에 있는 고양이 행동 전문가 아니타 켈시 씨는 이 영상을 접하고 특별한 소감을 전했습니다. 그녀는 "나는 이 고양이의 행동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며 "개들이 누군가를 잃고 슬퍼하는 모습은 종종 볼 수 있지만, 고양이에게는 드문 일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가슴 찡한 흰 고양이의 영상은 현재 약 1천만 조회 수를 기록하며 많은 누리꾼에게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AutumnCat
57
6
8
청설모에게 집사로 간택 받은 부부
sosimplestory
43
9
1
'닭대가리'라고 불리던 남자
passionoil
98
86
3
"혐오스러울 수 있으니 주의 바랍니다."
real896pc
52
5
6
아이들이 겜만한다고 뭐라하는 꼰머들에게
De9ree
28
13
1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