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를 시작하기 전, 자신에게 던져야 할 질문.

연애를 시작하기 전, 자신에게 던져야 할 질문.



새로운 인연에 대한 희망과 기대 속에 행복한 연애를 꿈꾸기 위한 것은 모든 이들의 꿈일 것이다. 그렇다면 쉽게 끊어지지 않는 관계를 원할 것이고, 이를 통해 결혼으로 이어가고 싶은 이들도 있을 것이다. 따라서 아래와 같은 질문을 통해 다시 한 번 관계의 시작을 점검해보자.




첫째, 자신에게 있어 상대방은 어떠한 존재가치가 있는가?

어떤 이들은 상대방에 대한 특별한 감정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관계를 이어가는 이들도 있다.하지만 신중하지 못한 태도는 상대방에게 상처만 남겨줄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하자.욕망을 제거했는데, 관계에서 상대방의 존재가치가 불명확하다면, 그 관계는 결코 오래가지 못한다.



둘째, 상대방이 단순히 자신의 외로움을 채우기 수단이었는가?

혼자 있는 외로움을 이겨내지 못하는 사람은 둘이 있어도 쉽게 외로움을 맛볼 수 있게 된다. 외로움은 상대에 대한 집착으로 변질될 수 있고 관계를 힘겹게 만드는 원인이



셋째, 이별 후 심리적으로 기댈 사람이 필요했던 것은 아닌가?

이전 연인과의 이별로 힘들어서 심리적으로 기댈 사람이 필요했다면, 곧바로 그 대상은 새로운 인연이 되어선 안 된다.과거의 연인에게 받았던 사랑과 새롭게 찾아올 사랑은 비교가 그 힘듦이 완화되는 순간, 새로운 욕망으로 변질되게



넷째, 상대방의 외면 때문에 끌린 것은 아닌가?

외면이 화려하다고 해서 내면까지 아름답다는 보장은 그 어디에도 없다.인간의 욕망은 채워지면 움직이는 법이니깐.



다섯째, 나는 왜 이 사람이어야만 하는가?

이것은 관계에서의 자기 확신을 다지기 위한 질문이다. 이러한 확신이 떨어질수록 매 순간 관계에 대한 의구심을 품게 된다.이유가 불분명할수록 관계는 거리감이



여섯째, 혹시 익숙함과 정 때문에 연애를 시작하는 것은 아닌가?

끌림이 없는 관계는 결국 서로에게 상처만 입히는 결과만불행한 미래가 보이는 관계라면, 시작을 하지 않는 것이 서로에게 이로울지도 모르겠다.



일곱째, 상대방에게 너무 쉽게 빠져든 것은 아닐까?

빠른 감정은 빠르게 식기 마련이다. 그 어떤 열정적인 감정도 1년을 넘기 힘들다. 효율적이고 지속적인 관계를 갖기 위해선, 서로가 천천히 빠져드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다. 상대방에게 높은 기대 심리가 만들어진다.



여덟째, 일방적인 연애 감정은 아닌가?

일방적인 감정이 나타날수록 위태롭다. 주고받는 관계가 이상적이며, 한쪽이 맞춰주기만 하는 모습이 나타나게 되면, 상대방은 이를 당연하게 받아들이게 되고, 오만한 태도를 보이기 쉽다.




이러한 질문을 던지고 스스로 답을 함으로써 관계의 지속성을 높일 수 있다는 점을 기억해 주셨으면 한다.



강한 동기는 강한 지속력을 만들어낸다.




'The 공감' 네이버 블로그:

'송창민의 이기적인 연애' 카페

취업, 연애컨설팅, 생활고민 상담 1인 창업기업 대표 상호: The 공감 주소: 대전 광역시 유성구 계룡로 150 l 연락처: 042 822 7445 http://blog.naver.com/dungga333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