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선미 남편, 680억 재산에 눈먼 사촌동생이 청부살해

현금 20억 대가 약속하고 살인교사…피해자 변호사까지 살해 시도


배우 송선미(자료사진/이한형 기자)


지난 8월 흉기에 찔려 숨진, 배우 송선미(43) 씨의 남편이 재산분쟁 과정에서 사촌동생에 의해 청부살인 당했다는 수사 결과가 발표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이진동 부장검사)는 살인교사 혐의로 곽모(38)씨를 추가기소했다고 26일 밝혔다. 그는 이미 부동산 증여계약서 등을 위조한 혐의로 구속기소돼 있다. 


검찰에 따르면, 곽씨는 지난 7월 재일교포 재력가인 친할아버지 소유의 680억원대 부동산을 놓고 사촌형 고모(44)씨와 분쟁이 이어지자 그를 살해할 계획을 세운다. 피해자 고씨가 배우 송씨의 남편이다. 


곽씨는 일본의 한 어학원에서 알게 된 조모(28)씨에게 현금 20억원과 가족부양, 변호사 비용을 약속하고 고씨의 살해를 교사했다.


조씨는 지시대로 지난 8월 21일 서울 서초구 소재 A 법무법인 회의실에서 미리 준비한 흉기로 고씨를 찔러 살해했다. 조씨는 살인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사진=서울중앙지방검찰청 제공)


이에 더해 곽씨는 피해자의 매형이자 재산분쟁 사건 민·형사를 담당한 A 법무법인 변호사까지 살해하려 했던 것으로 조사에서 드러났다. 그러나 조씨가 두 사람을 모두 살해하는 데 부담을 느껴 무산됐다. 


그러자 곽씨는 "겁이라도 먹게 변호사 앞에서 고씨를 죽이라"고 지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앞서 경찰이 압수한 휴대폰, 노트북 등을 바탕으로 디지털 분석 및 통화내역 조회를 통해 곽씨 혐의를 입증했다. 


검찰에 따르면, 곽씨는 살인 직후 인터넷에 '살인교사죄 형량, 우발적 살인' 등을 검색했다. 또 곽씨는 조씨에게 '(살해 후) 필리핀 가서 살면된다'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앞서 곽씨는 친할아버지 소유의 680억원대 부동산에 대한 증여계약서 등을 위조하고 부동산 명의를 이전한 혐의(사문서 위조)로 지난 13일 구속기소됐다. 곽씨 부친과 곽씨 측 법무사도 같은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문제의 부동산을 놓고 재산분쟁을 벌이던 피해자 고씨와 그의 모친은 올해 2월 곽씨 등에 대한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한 바 있다.



뉴스와이슈 ・ IT ・ 경제/비즈니스 ・ 맛집탐방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