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괜찮은 줄 알았지, 난 이렇게 매일 기도하고 애원할 거라 믿지 않았는데.. 쓸데 없는 기억보단 차라리 새벽이 안식이 될 거라믿었는데 어느새 애욕은 허망함으로 뒤범벅되어 질척거린다.. . 확실히 난, 새벽의 중심에서 겉돌고 있으며 그 중심으로 돌아가고 싶어 안달이 나 있으며 예전 같지 않은 탐스러운 새벽을 여전히 탐을 내는 새벽이다.. .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