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을 잊게 해줄 영화 추천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나는 앞으로 뛰어 나갔다. 그런데 그 때 처음으로 이 호수가 둥글다는 생각이 들었다. 둥그니까 이렇게 앞으로 나간다고 생각하고 있었지만 그것은 결국 그에게 멀어지면서 다시 그에게 가까워지는 것이었다. 원의 신비였다. 그러니 이 원에 들어서 버린 나는 도망갈 수도 앞으로 나아갈 수도 없었다. 어찌되었든 모두가 그에게로 가는 길이다." 공지영 <사랑 후에 오는 것들 >에는 이런 구절이 나온다. 평생 한 사람만 생각하고 그리워하고 사랑하는게 가능한걸까 ? 운명적인 사랑은 있는 걸까?​ 추위를 녹여 줄 따뜻한 멜로 영화~ 그 중에서도 운명적인 사랑, 극적인 재회 장면을 담은...! 영화를 추천해보려 한다. <노트북​>  (The Notebook , 2004)  "비록 나는 금방 잊혀질 평범한 사람이지만 한 여자를 열렬히 사랑했으니 그걸로 된거죠. 더할 나위없이. 로맨스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 중에 <노트북>을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누구나 한번쯤 영화를 보고 "사랑은 이런거지."라는 생각을 해봤을 법한 고전적인 로맨스 영화이다. 17살의 노아와 앨리는 열병같은 사랑을 한다. 그러나 처한 환경의 문제로 둘은 헤어지게 된다. 7년이란 시간 동안 서로를 잊지못한 노와 앨리는 긴 시간을 돌아서 다시 만난다는 그런 이야기.   <당신이 사랑하는 동안에> (Wicker Park, 2004) 내가 자랐을 때 사물이 아름답기 위해서는 특별해 보일 필요가 없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평범한 것도 그 자체로 아름다울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어요 매튜는 첫눈에 반해서 리사라는 여인을 사랑하게 된다. 운명적으로 사랑에 빠지게 됐지만 갑자기 떠나버린 리사를 그리워하며 살고 있는 매튜가 2년 뒤 우연히 다시 리사의 흔적을 만나게 되고 둘은 다시 만나게 된다. 영화에는 매튜와 리사 이외에도 다른 남녀들이 등장해서 엇갈리는 청춘남녀들의 사랑 역시 보여주고 있다. 운명적인 사랑과 비극적인 짝사랑 등 다양한 모습의 사랑과 관계들을 엿볼 수 있다. <비포선셋> (Before Sunset, 2004) 요즘은 다들 쉽게 사랑하고 쉽게 끝내잖아. 옷 바꿔입듯 상대를 바꾸지. 난 아무도 쉽게 잊은 적이 없어. 누구나 저마다 특별함이 있거든. 헤어진 빈자리는 다른 사람이 못채워줘. 영화를 좋아하는 많은 사람들의 인생영화로 손꼽히는 영화,  비포 시리즈 (비포 선라이즈, 비포 선셋, 비포 미드나잇으로 이루어져 있다.)  비포 선라이즈가 제시와 셀린느가 여행을 하다 경험한 강렬한 로맨스라면,  비포 선셋은 9년 만에 재회한 제시와 셀린느의 이야기이다.  오랜만에 재회한 둘은 노트북에서 처럼 극적으로 재회하지 않는다.  오히려 현실 속에서 담담하게 마주 앉아서 혹은 걸으면서 커피를 마시고 근황을 묻는다.  왜인지는 몰라도 그런 장면들이 더 절박하고 애틋하게 다가왔다. <냉정과 열정 사이> (Between Calm and Passion, 2001) 진실한 사랑은 변하는게 아니라 마음을 다해서 사랑했다면 언젠가 꼭 만난다. 인연이 잠시 멀어져도 긴 시간동안 먼 길을 돌고 돌아 결국 이렇게 그 사람 앞에서게 된다. 10년간에 걸친 준세이와 아오이의 가슴 벅찬 로맨스. 이 영화의 가장 인상적인 장면은 단연코 이탈리아 피렌체의 두오모 성당에서 재회하는 장면일거다. 영화를 돌려 보며 '두오모를 가야지'라고 결심한 사람은 나 뿐만이 아닐거다. 솔직히 말하면 10년을 걸친 로맨스. 7년이 지나도 못잊어서 재회하는 남녀. 사실 주변에서 보기 힘들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애틋하고 지고지순한 사랑은 어쩌면 모두의 일생의 로망일지 모른다. (다들 한번쯤은 꿈꿔봤을...!)  퍽퍽한 일상에 치여서 혹은 반복되는 만남과 헤어짐에 회의감이 들어서 사랑이 뭐지 라는 회의감이 든다면 그런 사람에게는 이런 영화들이 처방이 될지도 모르겠다.
summerwinter
18
21
6
엽기떡볶이 오리지널
stojieun
3
1
0
포브스 선정 ‘2019년 최고 수입 뮤지션’ 순위
eyesmag
4
1
0
GIF
넘 많아서 이걸로함
minjeong5055
25
1
22
알아두면 꿀 이득!! 종이호일 활용법 11가지
red21c20000
30
24
1
나이브스 아웃, 깔끔한 한 판 승부! 영화 솔직후기/리뷰/해설/쿠키영상/관객수예상 [5분영화겉핥기]
YongJerry
9
4
0
영화 커뮤 이벤트 <리뷰대잔치> 성황리 마감!! 👏
lalamia
30
1
18
돈이고 인력이고 다 갈아넣은 겨울왕국2.jpg
real896pc
65
20
3
포드v페라리, 브레이크 없는 쾌속질주 (영화 솔직후기/리뷰/해설/쿠키영상/관객수예상) [5분영화겉핥기]
YongJerry
17
3
6
톡 사진올리는속도 느리다 빙글아 제발고쳐라
minjeong5055
28
1
15
세계 각국의 가정식 Best 5
02114
19
39
1
세상 달달한 로맨스 영화 BEST 6 추천
wntjsrud1229
52
50
6
GIF
출근하자마자 집에 가고 싶어졌다
readingtime
28
12
1
뎐말 외로울때보는 연말 멜로 영화 4편
sgscaltex
35
21
8
논란의 중심에 선 <뮬란>, 새 트레일러 & 포스터 공개
eyesmag
4
2
4
[영화 커뮤니티 이벤트] 마- 내가 빙글의 이동진이다
lalamia
43
2
27
월요일이 싫어 ㅠㅠㅠㅠ
Everybodylikeme
7
4
8
어제는 크리스마스였죠. 코엑스에 푸드페스티벌을 하고 있더라구요 ㅋㅋ 진짜 추운데 손 녹여가며 너무 맛있게 먹었어요.... 스테이크는 사진을 못 찍었어요... *스테이크 : 10000원 *타코 : 3900원 *치즈등심 : 4000원 *피자 : 6900원 여러분 코엑스에서 고피자는 제발 꼭 드셔보세요! ㅋㅋ 최고의 피자였음...ㅠㅠㅠ 아 불꽃튀김에 치즈등심도 졸맛....ㅠㅠ 배고파여...ㅋㅋㅋㅋ
UNNEEHAN
35
1
17
당신은 오늘 11시 16분까지 웃지 않습니다.
subusunews
18
5
3
보글보글~따뜻한 육수에 왕만두는 진리!월요일은 만두전골
10000recipe
3
12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