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리콘 업계, 방열소재?배터리 음극재로 전기차 산업 준비

전기차에 사용량 늘어날 실리콘 소재 최적화


실리콘 업계가 전기자동차 소재시장 진출을 타진하기 시작했다. 방열소재와 2차전지 음극재 소재를 통해 시장 참여를 준비 중이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태양광전지, 반도체 웨이퍼 등 산업용 실리콘을 제조하는 업체들이 전기차용 실리콘을 개발하기 시작했다. 차내 사용량이 늘어날 전망인 실리콘 소재를 전기차에 최적화 하거나 배터리에서 조금씩 비중이 높아지는 실리콘 소재를 개발한다.


미국 실리콘 업체 다우코닝은 2015년 전장부품용 갭필러(Gap filler)를 출시했다. 이 실리콘 소재는 방열 기능과 동시에 절연 기능을 가지고 있다.

다우코닝을 비롯한 실리콘 업계는 현재 이 소재를 현재 전기차 배터리 모듈 내부 바인더로 사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배터리 모듈 내부 바인더로 이 소재를 사용하면 기존 냉각 장치를 제거해 차량 내부 무게를 줄일 수 있다.


전기차는 배터리 셀을 냉각하기 위해 공냉 또는 수냉장치를 설치한다. 냉각 장치를 제거하면 그만큼 무게가 적게 나가 주행거리가 늘어나고 내부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현재 일부 전기차에서는 일반 차량용 실리콘 소재를 사용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