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화장 브러쉬’ 빌려쓰고 하반신 마비된 여성

여드름을 가리려다 평생 휠체어 신세를 지게 된 한 여성의 기구한 사연이 공개됐다. 

6일(이하 현지 시각)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호주 퀸즐랜드(Queensland)주 워릭(Warwick)에 사는 27세 여성 조 길크리스트(Jo Gilchrist)의 사연을 보도했다.

여드름을 가리기 위해 친구의 메이크업 브러쉬를 빌려 쓴 후 길크리스트는 조금씩 등이 아파왔다.

일이 손에 잡히지 않을 정도로 점점 심한 고통에 시달리던 길크리스트​는 결국 2월 14일 브리즈번(Brisbane)의 한 병원으로 이송됐다.


검진 결과 척추가 심각하게 손상돼 평생 휠체어를 타고 살아야 한다는 진단이 내려졌다.


조의 감염 경로를 조사하던 의사는 화장품 브러쉬에 있던 포도상구균이 여드름을 통해 척추까지 도달했다는 것을 알아냈다.

현재 배꼽 아래로는 전혀 감각을 느낄 수 없는 조는 "항상 친구와 화장 도구를 나눠 썼는데 이런 일이 일어나 너무 충격적이다"고 밝혔다.

그러나 조는 "균이 척추에 들어간 게 다행이다. 뇌에 들어갔으면 죽었을지도 모른다"며 "2살 난 아들 토미(Tommy)를 위해서라도 재활에 힘쓰겠다"고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헐 여러분...

화장품 절대 같이 쓰지 마세요 ㅠㅠ

립스틱도 빌려쓰시는 분 있는데 그러지마십시오...

위생에 안좋고.. 최악의 경우에는 저렇게 심한 병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

빙글에서 가~장 빠르게 재밌는 이슈들을 보고싶다면?

아래 배너를 클릭하신 후, 팔로우 해주세요 ♡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