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UL #SHOP #SEENDOSI

한때 산업의 근원지였던 을지로 골목. 오랜 세월만큼이나 낡은 이곳은 주변을 둘러싸는 고층 빌딩의 화려한 색감과 대조되는 회색빛의 인쇄소, 허물어진 상가가 도심 속 과거의 끝을 붙잡고 있었다. 서울시는 재개발을 통해 이 고적한 공간에 생기를 불어넣으려 했지만 실패했다. 차선책은 을지로를 청년 예술가를 위한 창작공간으로 탈바꿈하는 것. 시에서 후원한 덕분인지 약 2~3년 전부터 을지로에는 값싼 월세와 을지로만의 특수한 환경에 매혹된 영혼이 하나둘씩 모여들었다. 밤이 되면 과거의 유령처럼 을씨년스러운 풍경을 드리우던 이곳이 비로소 현재와 공존하는 듯했다.


다양한 형태의 예술 공간으로 일변해가는 을지로에 자리한 복합 문화공간 신도시(seendosi)를 소개한다. 미술과 사진에 조예 깊은 두 명의 예술가 이병재, 이윤호가 을지로에 정착하게 된 경위와 신도시의 목적 그리고 그들이 말하는 신도시를 주의 깊게 살펴보자.



신도시를 연 계기는?


이병재:



‘꽃당’이 신도시에 끼친 영향이라면.


이병재:



신도시의 기획 의도를 알고 싶다.


이병재:


이윤호:




신도시가 자리한 을지로는 젊은 세대가 자주 찾는 동네가 아니다. 장사에 초점을 뒀다면 이 지역을 선뜻 택하기 어려웠을 것 같다.


이병재:


이윤호:


이병재:


이윤호:



낮에는 프리랜서, 독립작가가 일할 수 있는 공간을 대여해주기도 했다.


이윤호:


이병재:




각자 미술가, 사진작가로 활동 중이다. 신도시 운영과 개인 작업, 이 두 가지를 함께 진행하면서 발생하는 애로사항은?


이병재:



구도심에 위치한 술집 이름이 신도시라는 점이 재미있다. 가게 이름의 배경이 궁금하다.


이병재:




인테리어가 특이한데, 간단하게 소개 부탁한다.


이병재:


이윤호:


이병재:



종로에서 일을 마친 중년의 회사원들도 종종 찾는다. 예상하던 반응인가?


이병재:




독특한 술과 음식을 판매하는데, 혹시 취향을 반영한 건가? 음식에도 조예가 있는지 궁금하다.


이병재:



각종 전시, 음악 이벤트를 진행하면서 다양한 문화의 집단과 교류하고 있는데 아티스트를 모으거나 기획하는 저력은 어디에서 나오는가?


이병재:



신도시가 꺼리는 유형의 집단 혹은 장르라면?


이병재:



‘도쿄 아트북 페어’에 참여하고 일본 아티스트와 교류하면서 일본과의 접점도 만들어진 것 같은데, 어떤 영향을 주고받는지 말해줄 수 있을까.


이윤호:


이병재:




다양한 아티스트 그룹과 함께 진행한 행사 플라이어


박다함이 신도시의 여러 기획에 참여하지 않나? 그는 음악뿐 아니라 다양한 문화에 조예가 깊다고 알고 있다. 박다함과 신도시의 화학작용은 어떤가.


이병재:



신도시가 주목하는 서울의 문화가 궁금하다. 여러 가지 흐름, 그중에서도 한 지점을 꼽자면?


이병재:



서울의 다양한 장면을 꾸준히 촬영하고 있다. 최근 가장 인상 깊은 장소라면.


이윤호:



복합 공간을 운영하면서 겪는 어려움이라면.


이병재:




하루 중 가장 멋진 신도시의 시간대는 언제인가.


이병재:


이윤호:



이번 지산 록 페스티벌에 ‘0시의 디제잉’이라는 타이틀로 참여했다. 신도시를 벗어난 신도시의 기획은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궁금하다.


이병재:


이윤호:



새롭게 기획 중인 신도시 프로젝트라면.


이병재:



신도시는 페미니즘이나 성 소수자와 연계된 행사를 종종 진행해왔다. 앞으로도 이와 관련한 정치적인 퍼포먼스나 예술 활동을 선보일 계획인가?


이윤호:


이병재:



비폭력을 위한 폭력 영화제 기획은 상당히 신선했다.


이병재:




김윤기 x 신도시 뮤직비디오 “방 안에서”


신도시가 주목하는 예술가라면?


이윤호:


이병재:



신도시라는 공통의 목적을 두고 둘이서 어떤 방식으로 일을 조율하는가?


이윤호:


이병재:



2017년, 본인에게 가장 큰 영감을 준 것은?


이윤호:


이병재:

선행열차는 낡은 곳을 세련되게 꾸민 공간이었다. 대만의 생활양식이 느껴졌지. 여러 사람이 서로 이야기를 나누고 끊임없이 무언가를 만들어 나가는 느낌이었다. 주인의 마인드부터 대단했다. 한국이나 일본에서 볼 수 없는 독특한 스타일에 감탄했다.


신도시 공식 웹사이트


진행 / 글 │사진 │


*해당 기사는 지난 10월에 발행한 VISLA Paper 2호에 실린 인터뷰입니다. VISLA Paper는 지정 배포처에서 무료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서브컬처 매거진 #vislak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