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와 난 삶에 방식이 달랐기에 억지로 스며드는 너에 모습은 생각지 못했다. 너에 삶 속에 젖어드는 게 이렇게 좋았을지, 또 이렇게 아팠을지, 흘러버린 시간들은 알고 있었다. 그 끝은 결국 물과 기름 같았다는 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