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 직장인 10명 중 7명 '회사 우울증'


▲ 직장인 우울증 현황. /잡코리아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출근만 하면 무기력해지고 우울해지는 '회사 우울증'에 시달린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대표이사 윤병준)는 남녀 직장인 910명을 대상으로 '회사 우울증'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회사 우울증에 시달린 경험이 있느냐'는 질문에 '예'라고 답한 응답자가 전체 68.8%을 차지했다고 27일 밝혔다. 반면 '아니오'는 31.2%에 그쳤다.

성별로는 여성 직장인들이 76.9 %로 남성 직장이 63.8%에 비해 13.2% 포인트 더 높았다. 근무하고 있는 기업형태별로 살펴보면 중소기업 직장인이 회사 우울증에 시달린 경험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가 70.4%로 가장 많았다. 이어 외국계기업(69.7%) 대기업(66.7%) 공기업(47.9%) 순이었다.

직급별로는 주임.대리급 직장인들 중 회사 우울증을 경험한 비율이 76.6%로 가장 높았다. 사원급(67.8%) 과 차장급(65.6%), 부장·임원급(60.6%) 순으로 상대적으로 직급이 낮을수록 회사 우울증을 겪는 경향이 많은 것으로 잡코리아는 분석했다.

직무별로는 마케팅·홍보직 근무 직장인들이 82.9%로 가장 높았다. 디자인직(80.6%)과 고객상담·서비스직(74.5%), 재무·회계직(74.1%), 영업·영업관리직(71.6%), 인사·총무직(70.9%) 등의 순으로 회사 우울증을 경험했던 비율이 높았다.

업종별로는 '금융업종'에 종사하고 있는 직장인들의 경우가 83.3%로 회사 우울증을 경험했던 비율이 가장 높았다.

회사우울증에 시달리는 이유에 대해서는 '내 자신의 미래에 대한 불확실한 비전'이라고 답한 직장인이 전체 응답률 58.1%로 가장 많았다.

또 '회사에 대한 불확실한 비전'(42.5%), '과도한 업무량'(25.6%), '업적성과에 따라 이뤄지지 않는 급여, 임금인상'(20.8%) 등의 이유가 있었다.

회사 우울증을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는 '술이나 담배로 해소한다'는 응답이 25.9%로 가장 높았다. '운동 등 취미생활을 한다'(23.5%)는 응답도 비교적 많았다.

반면 10명 중 1명 정도인 11.5%의 직장인들은 회사 우울증 극복을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고 그대로 방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메트로미디어=김유진 기자( ujin6326@metroseoul.co.kr)


기사출처= http://bit.ly/2BsV0fp

메트로는 독자와 네티즌의 언론입니다.




뉴스와이슈 ・ 경제/비즈니스 ・ 금융 ・ 재테크
세계 어디서나 최고의 신문 경제 활동 인구가 좋아하는 신문 http://www.metroseoul.co.k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