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커의 눈물에 가려진 또 하나의 레전설

Legends never die(전설은 죽지 않는다). 그 말을 처음 들었을 때 아무도 이 선수를 떠올리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결국 그는 2017 리그오브레전드 월드챔피언십 우승컵을 들어 올렸고, 스스로가 전설의 자격이 있음을 증명해 보였습니다. 이제 선수 생활 7년 차에 접어든 리그오브레전드 1세대 프로게이머, 엠비션 이야기입니다.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게임 뉴스는 이제 그만, 디스이즈게임이 당신의 인사이트를 넓혀드립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