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서 제일 귀엽다는 버스 기사

피카츄 저거 안전벨트임

SBS가 자.신.있.게 내놓은 자식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강산면옥 본점
vladimir76
9
9
5
가끔은 맑~은 탕으로 든든하게 담백하게!맑은대구탕
10000recipe
7
7
1
춥지만 열정 한가득 !
Leehyoeun
15
0
2
스위스 한 마을에 관광버스가 운행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내리막길에서 브레이크가 고장나 점점 속도가 빨라지고 위험에 처하게 되었습니다.    관광객들은 비명을 질러대고 아우성 이었습니다. 게다가 앞 도로에는 다섯 개의 커브 길 표시까지 보였습니다.    그러나 운전 기사는 침착하게 커브 길을 하나하나 잘 돌았습니다.     마침내 마지막 커브를 돌 때였습니다.    그곳부터 오르막길이라 안심했는데 그때 도로에서 놀고 있는 아이들이 보였습니다.     기사는 지금까지와는 달리 매우 당황했습니다.    경적을 계속 울렸고 아이들은 피했지만 한 아이가 미처 피하지 못하고  우물쭈물했습니다.    기사는 큰 갈등에 휩싸였습니다.    '저 아이를 치고 많은 관광객들을 살릴 것인가,      아이를 살리고 관광객들을 다치게 할 것인가 ….'     기사는 곧 결정을 내렸고 아이는 버스에 치였습니다.     버스는 멈췄고 기사는 황급히 내려 아이를 가슴에 품었지만  아이는 이미 숨을 거둔 뒤였습니다.    아저씨는 아이를 안고 흐느꼈습니다.    그때 버스에서 내린 관광객들이 기사에게 손가락질을 하며  '살인자'라며 욕을 퍼부었습니다.    기사는 아무런 대꾸 없이 아이를 안고 근처의 오솔길로 향했습니다.    그때까지도 관광객들은 야유와 비난을 퍼부었습니다.    한 젊은이가 뛰쳐나와 말했습니다.    "모두 조용히 하세요! 당신들은 모릅니다.    당신들을 살리려고 …    버스에 치인 아이는 바로 그의 아들입니다." ㅡㅡㅡㅡㅡㅡ 이 이야기를 읽고나서 어떤 생각이 드세요?
ANOINTING
20
0
9
원조25시 호야국수...
whddlgkr1976
12
5
0
저와 버스기사님 누가잘못한건가요?
rudalsw7w7
1
0
4
7000원짜리 활어회국수...
whddlgkr1976
15
3
12
삼송빵집 본점
vladimir76
5
2
0
팔공막창
vladimir76
7
7
3
'졸음운전 버스 참사' 왜 일어났을까?
nocutnews
0
1
0
대구 가을여행 ㅡ 하중도에서 꽃길 걷기
dolidoli9766
11
4
2
결혼식 버스 대절, 어렵지 않아요!
02114
4
4
0
대구 불로동 고분군의석양
dolidoli9766
10
5
4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