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랑한 째리 #31. 털과의 전쟁(1)

포뇨는 어떻게 되었을까요...!

다음 주 이 시간에 계속.



♡좋아요♡와 댓글은 자까님께 큰 힘이 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말랑한 째리 #32. 털과의 전쟁 (2) 포뇨는 츄르를 두 봉지나 먹으면서 무사히 미용을 마쳤어요! 츄르를 먹기 위한 빅피처는 아니었을까........ ♡좋아요♡와 댓글은 자까님에게 힘이 됩니다
JJERI
165
9
28
습격을 준비중인 고양이군단
rki1215
53
14
6
GIF
화장품 못지않은 베이킹소다의 미용효과 10가지
Happyvitamin
62
83
9
나의 군대 이야기(똥차 제보썰).manhwa
quandoquando
31
3
2
부추전 먹다가 막걸리 땡긴다는 소유진에 백종원 반응
quandoquando
31
0
2
GIF
가을철 민감해진 피부 유수분 데일리 케어법 # #7스킨법# #
ceg122
24
5
3
고데.....ㅋㅋㅋ 헐~~~~~
bangkoobbong
51
13
5
GIF
해피앤딩으로 끝나는.manhwa
quandoquando
27
5
2
■415 휴지심 먹이 퍼즐🐾
ys7310godqhr
17
1
4
어린이집 나오는 길
jamjaeryuk
13
1
4
아귀
zpsxkakfn
3
0
0
최신 이발 기술
ehghl123
76
16
12
GIF
이과 너드들의 최종 진화체
zatoichi
15
5
1
신사의 품격..?    탱순이가 새로 맞춘 스커트를 입고 출근길에 나섰다. 몸에 아주 꼭 끼고 뒤에 단추가 있는 옷이었다.    사픈사픈.. 기분좋게 도착한 버스정류장에는 사람들로 붐볐다. 이윽고 기다리던 버스가 왔다.    그런데 탱순이는 치마 폭이 너무나 좁아서 승강대에 발을 올려 놓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허둥지둥 손을 뒤로 돌려 스커트 단추 한 개를 끌렀으나 여전히 다리가 올라가지 않았다.    뒤에서는 사람들이 빨리 타라고 아우성을 쳐대고.. 마음은 급하고..    탱순이는 할 수 없이 단추 두 개를 더 끌러 놓았다. 하느님도 야속하시지.. 그렇게까지 했는데도 도무지 발이 닿지를 않았다.    빨리 오르라는 운전기사의 독촉은 말할 것도 없고.. 이제 뒤의 승객들은 핏대를 있는 대로 세우고 야단법석이었다.    바로 그때.. 탱순이의 바로 뒤에 서 있던 신사가 느닷없이 그녀의 엉덩이를 살짝 들어 그녀를 버스안으로 밀어 올렸다.    "어머머~! 별꼴을 다 보겠네~ 이게 무슨 실례예요? 숙녀 엉덩이에 손을 대다니.. 그리고도 신사예욧?"    탱순이는 너무 창피하고 원통해서 신사를 노려보며 한껏 퍼부었다.    그러자 그 신사는 어이가 없다는 듯 그녀의 얼굴을 훑어 보며 대꾸했다. . . . . .    "머라고라~~ 실례라고라고라~~~? 당신은 왜 남의 바지 단추를 모두 열고 지랄이야? 그러고도 숙녀요~?"     탱순이가 새로 맞춘 스커트를 입고 출근길에 나섰다. 몸에 아주 꼭 끼고 뒤에 단추가 있는 옷이었다.    사픈사픈.. 기분좋게 도착한 버스정류장에는 사람들로 붐볐다. 이윽고 기다리던 버스가 왔다.    그런데 탱순이는 치마 폭이 너무나 좁아서 승강대에 발을 올려 놓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허둥지둥 손을 뒤로 돌려 스커트 단추 한 개를 끌렀으나 여전히 다리가 올라가지 않았다.    뒤에서는 사람들이 빨리 타라고 아우성을 쳐대고.. 마음은 급하고..    탱순이는 할 수 없이 단추 두 개를 더 끌러 놓았다. 하느님도 야속하시지.. 그렇게까지 했는데도 도무지 발이 닿지를 않았다.    빨리 오르라는 운전기사의 독촉은 말할 것도 없고.. 이제 뒤의 승객들은 핏대를 있는 대로 세우고 야단법석이었다.    바로 그때.. 탱순이의 바로 뒤에 서 있던 신사가 느닷없이 그녀의 엉덩이를 살짝 들어 그녀를 버스안으로 밀어 올렸다.    "어머머~! 별꼴을 다 보겠네~ 이게 무슨 실례예요? 숙녀 엉덩이에 손을 대다니.. 그리고도 신사예욧?"    탱순이는 너무 창피하고 원통해서 신사를 노려보며 한껏 퍼부었다.    그러자 그 신사는 어이가 없다는 듯 그녀의 얼굴을 훑어 보며 대꾸했다.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ㆍ   "머라고라~~ 실례라고라고라~~~? 당신은 왜 남의 바지 단추를 모두 열고 지랄이야? 그러고도 숙녀요~?"  
www1369987
27
3
1
GIF
고양이의 냥냥펀치를 맞고도 그냥 지긋이 바라봐 주는 댕댕이
rki1215
76
15
10
GIF
이케이케 더 쓸어주세욤
rki1215
22
5
1
GIF
어린이집 문턱에서
jamjaeryuk
14
1
7
새벽 3시30분에 현관문 부숴야 했던 집사
notepet
27
1
4
얼굴주름지압 http://www.wikitree.co.kr/main/news_view.php?id=316338
lyph1181
26
0
1
집사에게 가는 길
rki1215
35
6
3
GIF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