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내년 1월 '알뜰폰' 의견 경청

MVNE도 논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이르면 내년 1월, 이통사와 알뜰폰 사업자, 알뜰통신사업자협회 등을 모두 한자리에 불러 알뜰폰 활성화 대책을 마련하는 설명회를 개최한다. 공식적으로 알뜰폰 관련 모든 사업자를 모아 의견을 듣고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는 자리를 만든 것은 처음이다.


최근 망도매대가 인하와 관련해 알뜰폰 업계가 정부에게 불만을 표시하고 있고, 선택약정할인 25% 상향과 취약계층 통신비 기본료(1만1000원) 감면 등으로 인해 알뜰폰 피해가 예상되기 때문에 정부가 여러 이해 당사자들의 목소리를 듣는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알뜰폰 사업의 대안으로 거론되고 있는 MVNE(Mobile Virtual Network Enabler, 이통망 재임대 사업자)도 설명회에서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1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알뜰폰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내년 1월~2월 경 알뜰폰 관련 모든 이해 당사자를 모아 이들의 의견을 듣고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는 간담회를 마련한다.


정부, 그동안 알뜰폰 활성화 나섰지만 이통사 통신비 인하 정책으로 알뜰폰 피해 우려

알뜰폰 업계에서는 MVNE 도입 주장, 사실상 CJ헬로만 가능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