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영상] 여배우A "김기덕 감독, 원치 않는 스킨십 강요했다"


[더팩트 | 이덕인 기자] 김기덕 사건 공동대책위원회가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한국성폭력상담소에서 김기덕 감독에 대한 검찰의 약식기소 및 불기소 처분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피해를 주장하는 여배우 A씨도 자리했다. 그러나 얼굴이 공개되길 꺼려 해 병풍 뒤에 위치했고, 방송 매체 취재 및 녹음에 대해 목소리 변조를 부탁했다.


한편 여배우 A씨는 지난 8월 김 감독을 고소했다. A씨는 지난 2013년 영화 '뫼비우스' 촬영 당시 김 감독으로부터 연기지도라는 명목으로 뺨을 맞았으며 대본에 없던 베드신을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김기덕 사건 공동대책위원회가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한국성폭력상담소에서 김기덕 감독에 대한 검찰의 약식기소 및 불기소 처분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연 가운데 피해를 주장하는 여배우 A씨가 블라인드 뒤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덕인 기자




thelong0514@tf.co.kr

사진기획부 photo@tf.co.kr

신개념 종합지 더팩트가 한 발 빠른 뉴스, 재미있는 뉴스, 감동이 있는 뉴스를 전해드립니다. http://www.tf.co.k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