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에드는 숙소가 휴양지, 강릉#2


정동진에서 강릉으로

정동진에서 일출을 보고 옆에있는 썬크루즈, 모래시계공원까지 보고나면 크게 더 볼게 없는 정동진이었다. 그래서 바로 강릉으로 넘어가는데 맛집이나 관광지가 아닌 목욕탕부터 검색했다. 금요일 퇴근하고 집에있다가 온게 아니라 퇴근 후 바로 새벽기차로 왔기 때문에 좀 씻고싶었다. 안타깝게도 숙소 체크인은 14시.. 경포대솔향온천을 검색하고 목욕탕부터 갔다.


정동진에서 강릉가는 방법은

1.버스 : 40-50분소요 (정동진역 앞)

2.택시 : 30분소요

*택시를 타고 은근히 요금이 많이 나왔다고 생각이 들었다. 나중에 다른 택시기사분이 알려준바에 의하면 정동진택시는 정동진에서 정동진으로 이동시 시간에 상관없이 기본요금+구간할증 이 붙고, 정동진에서 강릉으로 이동시 기본요금+지역할증이 붙는다고한다. 강릉까지 나오는데 3만원 가량 택시비가 든다.

이제 강릉 첫끼 ''곰치국''

솔향온천에서 목욕을 마치고서야 이제 정신이 좀 든다. 기차에서 한시간 남짓한 시간밖에 못자서 찌뿌둥한 몸이 상쾌해졌다. 정신도 상쾌해지기 전에 배가먼저 반응한다. 솔향온천 주변도 찾아봤지만 이온천..주변에 인도도 없다. 버스정류장도 없고 택시도 잘 안다니기에 나와 같은 뚜벅이 여행자들은 조심해야할 필요가있는 곳이다. 택시타기를 체념하고 30분 가량을 조심히 걸어가다보니 곰치국을 파는곳이 보인다. 얼핏 방송에서 소개하는걸 본 것같아. 들어가 주문했다. 위 사진은 먹다가 찍은게 아니라 원라 저 비쥬얼이다. 맛은 딱 김치국 맛이다. 생선살은 아주부드러운 연골과도같고, 잔가시가 많아서 먹는데 손이 많이간다. 급하게 먹으면 체할까봐 천천히 먹으라는 곰치국의 배려가 느껴지는 부분이다. 생선은 원체 무슨맛인지 모르겠고 국물은 김치국. 어머니가 집에서 김치국 해주시는데 육수로 큰멸치 넣고 끓여서 먹을때마다 멸치 잔가시에 찔렸던 일이 떠오르는 맛이다.

강릉 중앙시장

숙소 체크인 시간이 남아서 시간도 때울겸 먹을것도 사놓을겸 중앙시장으로 갔다. 이곳에서 인기있는곳은 단연코 닭강정이다. 파는곳에 보면 사람들줄이 장난아니게 길게 서있다. 예전에 먹어보고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닭강정은 어느곳에서 먹든 방금 튀겨져 나와서 뜨끈하게 김나는게 최고 맛있다. 솔직히 강릉 닭강정이라고 하지만 특출나진 않다. 그래도 좀 특출나다고 한다면 새우강정정도?? 아이스크림호떡 파는곳도 줄이 상당하다. 다 예전에 한번씩 먹어봤고 크게 생각나지 않으니 근처 카페에서 아메리카노나 한 잔 즐겼다. 약간의 탄맛이 나는 커피에 깊지만 향은 약한, 묘한 밸런스의 커피지만 무지개 롤케익과 함께 먹으면 부드럽게 어울린다. 일본의 어느 기술과 합작해서 만든 롤케익이라고 하는데 그냥 커피와 롤케익의 조화가 좋다~

바다소리가 크게 들리는 숙소 입성

14:00가 되고 드디어 숙소에 들어왔다.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건 베란다를 통한 바다 경치였다. 파도소리도 가까이서 크게 들린다. ''쏴아아~철썩~''과 같은 소리가 아닌 ''쿠르르릉 촤아~''하는 조금은 둔탁한 소리였지만 마음에든다. 뒷편에 있는 경포대를 조금만 걸어주고는 다시 숙소에서 바다보면서 커피, 맥주, 홈플러스산 와인을 번갈아 마셔주면서 책이나 읽었다. 파도소리가 들리고 시원하게 뻗은 날씨와는 조금 어울리지않을 두여자의 속고 속이는 암투극 내용이었지만 평소에 이런곳에서 조용히 책읽어보고 싶었던 터라 만족했다. 집에서는 뭐하러 돈써가며 그런데가서 책읽냐고 하지만 이렇게 책 읽을 수 있는게 참 좋다.


숙소에 박혀있는 시간이 길어짐에 따라 낮잠 한시간자고 티비로 무한도전과 한일전 축구까지 봤다. 그동안 한발짝도 방에서 나가지 않았다. 멀리 강릉까지와서 아무것도 안하고 있지만 더 조용히 있고 싶다. 이런데 펜션을사며 살고 싶은지 알겠다. 돈벌이 보다도 참 고즈넉하게 질리지 않고 마냥 살 수 있을것만 같다.

여행만큼은 급하지 않고 여유롭게, 의무감에 물든 여행이 아닌 시간을 즐기는 여행으로~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파리일기_여름, 개선문, 샹젤리제, 프티몽후즈
simplepoems
12
1
4
하늘에 빵꾸가 난게 틀림없습니다. 주차장까지 걸어가다가 샤워하게 생겼네요 ㅠㅠ 맑은 하늘 좀 보고싶다요!!!! 오늘 폭염이래매 기상청놈들아~!!! 이러다 급 생각난 제주도 놀러갔던 사진~♡ 저 제주도 하늘 우리동네에 갖다놓구 싶어요. 사실.. 제주도 놀러가고 싶음 후후... 많이 바꼈다던데~ (바가지는 그대로겠지만..) 비도 오고 그래서 주절주절~
dkwk444
40
3
14
24시간 나들이
vladimir76
8
2
2
제주도 동쪽 여행지
findjeju
4
1
0
동해 맛집 오뚜기칼국수
stojieun
15
9
1
세계에서 클럽의 성지로 추앙받는 곳+_+
M0ya
19
8
1
정선기차여행에 만난 봄풍경
YujinHeo0
1
2
0
사이렌오더 첨 사용해보기...
vladimir76
5
1
0
새우와 여우, 블라디보스톡2 #2
RedNADA
12
1
2
낭만가도? 이번에는 동해안 자전거 길 따라 여행떠났어요 말그대로 낭만가도 지요 주말마다 시간 날때마다 찾아가는 강원도지만 항상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곳이지요 연휴동안 7번 국도 따라 누비는 중입니다 작은 해변부터 크고 유명한 해변까지 그리고 푸른 바다와 푸른 하늘이 너무 아름답네요 아름다운 강산 아름다운 바다와 하늘 그저 감탄만 할뿐입니다 지금 이시간에 비 와서 해맞이는 포기 천천히 포항으로 가서 게나 실컷 먹어야지요 Photo by Michel
ca2001m
13
21
5
지스마트글로벌이 추천하는 겨울 내일로 여행지
gsmattglobal
5
2
1
공주 청룡창고
mizbob
6
3
1
Video
포도나무, 바다에 가다 (1) 사이좋은 둘. 나무가 포도 방석으로 가서 앉았네요. 호기심호기심 바다에 도착했습니다. 너무 파랗고 예쁘죠. 평일이고 늦 여름이라 사람도 없고 좋네요. 우리 포도. 바다 좀 다녀본 강아지라 바다에서 좀 놀줄 압니다. 신나게 뛰는 포동동~ 네 발이 모두 땅에 닿은적이 없을지경 ㅋㅋㅋㅋ 텐트 안 풍경입니다. 뒤에 나무가 귀엽네요~ 엄마아빠 간식에도 관심관심 애기들 물도 주고~ 아빠와 셋이 바다 구경~ 너무 예쁜 광경이라 순간 뭉클했네요 나무는 가방안에서 빼꼼. 뭐좀 꺼내려고 가방을 들었는데 너무 무거워서 깜짝놀랐어요 ㅋㅋ 나무 어딨나 요깄네! 목을 쭉 빼고 밖을 구경중인 나무 바다가 익숙한 동동은 차분~ 즐겁게 쉬다가 돌아왔어요! 사진이 많은데 아직 정리를 다 못해서 일단 주요장면(?)들만 올려봐요 히힛. 둘 데리고 신나게 바다구경 하고 잘 먹고 잘 쉬어서 뿌듯해요. 예쁜 사진들도 많이 찍었어요~ 얼른 정리해서 바다에 간 포도나무 2탄으로 올릴게요 :)
myPODO
66
3
23
요즘 모텔컨쎕이라고 하는데.....
bangkoobbong
13
7
6
[홋카이도-도쿄 1] 토마코마이(苫小牧)의 연어초밥(サーモン寿司) 에키벤
KangMoonkuk
2
2
0
공주피탕김탕
mizbob
10
3
4
Video
중세와 해리포터를 느낄수 있는 영국의 에든버러 여행.jpg
CtrlZ
21
17
3
해운대 웨스틴 조선 호텔(Feat.돈지랄)
jessie0905
55
15
35
알아두면 좋을 전국 해수욕장 개장 일시
traveljoa
19
19
1
Extra. 다시 찾은 제주도
wnsdud783
12
0
4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