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에드는 숙소가 휴양지, 강릉#3

숙소 창문에서 바라본 모습

아침산책

아침에 창 밖을 보면서 해가 뜨는걸 보고싶었지만 이틀연속은 무리였다. 9시가 다되어 일어나서 밖을 보니 이미 밀당하고 있는 파도 옆에 산책하는 사람들이 보인다. 구름한점 없는 하늘과 바다가 잘 어울려서 속옷하나만 입은 상태에서 바로 카메라부터 찾았다. 경포해변은 산책길을 잘 들어져있어서 해수욕장의 모래에 발이 파묻혀서 걷는게 아닌 편안한 산책이 가능하다. 한쪽은 모래사장이고 한쪽은 소나무가 자라고 있어서 좀 오래걸어도 편안하고 기분좋게 걸을 수 있다. 다만, 바람이 너무 거세게 불어서 휘청거리지 않고걷기위해 허벅지에 힘이 잔뜩 들어간다.

해가 다리 제일 위에 걸려있는 강문교를 찍고 걸어온 길을 다시 되돌아 갔다. 하나둘씩 늘어가는 사람들과 차에서 내려서 선글라스 쓰는 사람들, 산에 더 어울릴 것 같은 아웃도어를 입은 사람들까지 아침 해변 산책을 즐기고 있다. 자꾸만 바다로 향하는 시선으로 한동안 고개를 한쪽으로 돌려서 고정시켜 놓았지만 어느순간부터는 지긋이 정면을 바라보면서 조용히 파도소리만 들으면서 갔다. 마음 같아선 편한옷을 입고 천천히 조깅을 해보고 싶었지만 회사 출근복장에 여분의 옷은 단 하나도 없이 왔기에 패딩 주머니에 두손만 찔러넣고 걸었다.


경포해변 해변 산책길 끝에서 작은 커피점이 하나 있다. 테라로사라고 불리는 카페인데 강릉 명물빵인 커피빵을 판다. 커피를 좋아해서 커피빵이라는 소리를 듣자마자 별고민 없이 두개 집어들었다. 하나당 1,000원에 아메리카노 2,000원이니 프랜차이즈카페가서 아메리카노 한잔 가격이었다. 여기서 한가지 실수를 했다. 아침도 안먹은 빈속이라 커피빵부터 먹었는데 커피빵은 커피 원두 모양의 호두과자 같았다. 속에 단팥이 들어있어서 달콤하다. 다만, 그 단팥의 단맛 덕분에 커피맛이 느껴지지 않았다. 시간이 좀 지나고 입안의 단맛들이 물러가고 나서야 커피맛을 느낄수있었다. 조금은 신맛이 나고 원두의 탄맛은 거의 느껴지지 않은 괜찮은 맛이었다. 내부의 자리가 6자리밖에 없어서 밖에 있는 야외의자에 앉아서 마셔서 그런지 조금 추위에 떨면서 따뜻한 아메리카노를 마시는게 겨울철 퇴근길에 포장마차에서 오뎅먹는 느낌도 들었다. 물론 추운날 포장마차 오뎅을 더 사랑한다.

회사와서 업무를 시작하기전 마시는 아침커피가 아닌 조용히 분위기 즐기기 위해 마시는 아침커피라서, 매일 똑같은 시간인 9시, 똑같은 따뜻한 아메리카노를 마시는 중독된 일상을 여기에서도 똑같이 하는데도 머리아픈게 없다. 업무하다가 머리 아프면 진통제 겸사겸사해서 먹었던 커피가 아니다.


계속해서 들려오는 파도소리도 좋고, 파란색 그라데이션 해놓은것 같은 하늘도 좋고, 약간의 신맛이 나는 커피도 좋다. 바람이 너무 강해서 손을 주머니에서 뺄수가 없다는것만 뺀다면...

여행만큼은 급하지 않고 여유롭게, 의무감에 물든 여행이 아닌 시간을 즐기는 여행으로~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하늘에 빵꾸가 난게 틀림없습니다. 주차장까지 걸어가다가 샤워하게 생겼네요 ㅠㅠ 맑은 하늘 좀 보고싶다요!!!! 오늘 폭염이래매 기상청놈들아~!!! 이러다 급 생각난 제주도 놀러갔던 사진~♡ 저 제주도 하늘 우리동네에 갖다놓구 싶어요. 사실.. 제주도 놀러가고 싶음 후후... 많이 바꼈다던데~ (바가지는 그대로겠지만..) 비도 오고 그래서 주절주절~
dkwk444
40
3
14
요즘 제주의 하늘은 뜻하지 않은 기쁨을 준다 계절 탓인지 더위와 서늘함을 동시에, 높아진 만큼 뭉게 구름의 향연을 다양하게 볼수 있네 #redfox메니큐어
HappyTrips
18
1
4
강릉여행기
seoYoungLan
9
3
2
고드릭 골짜기의 해리 포터 생가, 에어비앤비 등록
eyesmag
6
4
0
제주 펜션 캠프해리 아이와 함께 해서 좋았던
seung8606
8
6
4
포도와 바다산책 친정부모님이 은퇴하시고 속초로 이사하셔서 친정에 가면 포도랑 늘 바다부터 놀러나갑니다. 이번에도 눈 뜨자마자 포도와 물 챙겨서 바다로! 역시 포도랑 바다는 너무 잘어울리네요. 표정이 오랜만에 아주 좋습니다 우리 포도. 오랜만이지? 엄마랑 이렇게 둘이 보내는 시간. 엄마가 포도에게 고마운게 참 많아. 제가 일 다시 시작하기 전, 나무 오기전에는 포도랑 이렇게 둘이 매일 놀러다녔는데. 오랜만에 너무 좋더라구요. 자 이제 바다에 가면 꼭 하는 흥뜀박질 사진 나갑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덩실덩실 꼬리까지 신났졍 점프! ㅋㅋㅋㅋㅋㅋㅋ 녀석 신남이 뿜뿜 모래에 파묻힌 귀여운 발가락도 한컷 가을 바다도 좋더라구요. 명절인데 이렇게 신나기만해도 괜찮나 싶기도 하고.. 금토일월 속초에서 배불리먹고 신나게 놀고 어제 돌아 오는 길. 얌전하죠? 이제 프로탑승러가 된 둘 :) 집에 돌아온 애들은 여태 떡실신중이에요. 연휴가 길어서 좋네요. 포도애미는 추석 당일에는 일정이 없어요. 추석 다음날 시댁식구들과 묘지에 기도하러 다녀오는게 행사의 끝입니다. 낼은 포도랑 한강이나 놀라길까 생각중이에요. 다들 맛있는거 많이 드시구요. 운전조심하세요 :)
myPODO
60
2
16
낭만가도? 이번에는 동해안 자전거 길 따라 여행떠났어요 말그대로 낭만가도 지요 주말마다 시간 날때마다 찾아가는 강원도지만 항상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곳이지요 연휴동안 7번 국도 따라 누비는 중입니다 작은 해변부터 크고 유명한 해변까지 그리고 푸른 바다와 푸른 하늘이 너무 아름답네요 아름다운 강산 아름다운 바다와 하늘 그저 감탄만 할뿐입니다 지금 이시간에 비 와서 해맞이는 포기 천천히 포항으로 가서 게나 실컷 먹어야지요 Photo by Michel
ca2001m
13
21
5
가야랜드 달빛야영장
vladimir76
11
4
2
무제
hupobum
46
10
3
화나는 일이 있더라도 이것만은 NO!NO! "클립은 관심입니다~~^^""
iagreeu
2
2
0
강릉 맛집 탐방^^
vladimir76
18
5
15
우리 미니 미용~
fine95
46
3
6
금요일 밤에 도착해서 어젠 종일 푹 쉬었어요. 드디어 오늘 포도와 바다에 나왔습니다~ 사자처럼 위풍당당한 포도 옷이 조금 작나요? ㅎㅎㅎㅎ 신나는 뜀박질 표정이 좋네요! 언제나 귀여운 발자국 :) 해변에 사람이 거의 없어서 간만에 목줄을 풀어주고 좀 뛰어놓게 했답니다. 날이 추워졌어요. 덕분에 사람이 별로 없는건 참 좋네요! 겁많고 예민한 포도가 그나마 바다에 오면 파도랑도 잘 놀고 꽤 신나게 잘 뛰어 놉니다. 바다사진 몇장 올릴게요. 사진으로나마 뻥 뚫린 시원한 느낌이 전해지면 좋겠네요! 짙은 파란색 바다 오픈한지 얼마 안된 리조트도 보입니다. 해질녘!
myPODO
37
4
8
부산에 가며는..
hupobum
34
15
3
제주에서 즐기는 가성비 or 비주얼 맛집!
findjeju
4
14
0
여자친구와 시간이 맞아 함께 강릉여행을 다녀왔다. 매일 서울에서만 돌아다니는 데이트만 했어서 외국까진 아니었지만 우리 둘다 정말 신나하며 새벽같이 출발했다. 지난 4월에 뉴욕을 갔다온 이후로 첫 여행이기도 하고 강릉은 어렸을 때 가족여행으로 가보고 처음이라 굉장히 기대감에 부풀어 있었다. 도착하자마자 간 곳은 안목해변. 여름에 대천을 가긴 했었는데 비교할 수도 없는 색감의 바다에 감탄사가 연이어 나올 수 밖에 없었다. 심지어 그려놓은 듯한 구름들까지.. 이쯤에서 커플샷 찰칵. 정말 어떻게 찍어도 인생샷이었던 안목해변. 안목해변 근처엔 카페거리가 있어서 중 한 곳을 들어가 바닷바람을 맞으며 커피 한 잔을 했다. 점심을 먹고 당도한 우리의 숙소는 씨마크 호텔. 그래도 처음으로 서울 밖을 나가는 여행이라 괜찮은 곳에 머물고 싶어 부랴부랴 예약했다. 인테리어에 정말 신경을 많 쓴 티가 나는 곳이었다. 외관이나 내관 모두 분위기 굿. 뷰를 최대한 잘 살려내려는 노력이 보였다. 짐을 풀고 바로 나와 곳은 호텔 내에 있는 인피니티 풀장. 이렇게 정면으로 보면 바로 앞 바다와 연결되어 보이는 장관을 연출한다. 우린 강릉 와서 정말 632번 정도 감탄을 했다... 아 다시 가고 싶어 ... 풀장에서 쏜살같은 세 시간을 어푸어푸하고 저녁을 먹으러 나왔다. 뉘엿뉘엿 저녁을 맞이하는 하늘에 달이 걸렸다. 장관이었다. 강릉의 밤바다. 내가 미리 찾은 맛집 솔바로 횟집으로 혜린이를 데려갔다. 밑반찬이 끝내준다길래 믿고 먼 길 왔어요!했더니 아주머니가 배불리 먹여주신다고 하셨다. 그래서 배가 터졌다... 나 진짜 많이 먹는 편인데 정말 배가 불렀다. 라스트 매운탕까지 클리어 밥먹고 간식거리를 사서 밤 해변을 거니는데 역시 밤바다에 빠질 수 없는 불꽃놀이!! 정말 오랜만에 해봤다. ✨✨ 다시 호텔로 들어와 와인과 꼬냑 그리고 룸서비스로 치즈 플레이트를 시켰다. 정말 괜찮았던 플레이트. 도란도란 이야기하며 술을 홀짝하는데 밖에선 파도소리가 들리고 ... 행복 그 자체. 스펀지밥.....? 너 왜 여기 ... 새벽 다섯시쯤 갑자기 깨 본 호텔 밖 풍경.. 해뜨는 바다는 이글이글 불타오르며 장관을 그려냈다. 사진으로 다 담지 못할 그림이었다. 부지런히 일어나 먹은 조식. 어제 분명 성대한 저녁에 와인까지 마셨는데 아침에 리셋된 나의 배는 대체 ..... 정말 아쉬운 체크 아웃을 하고 나와 본 해변. 이젠 아름다움을 칭찬하기도 입아프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나와 혜린이 둘다 너무너무 만족스러운 시간이었다. 눈도 즐거웠고 배는 너무 불렀다. 내가 서울의 회색빛 건물들 사이에서 거니는 동안 멀지 않은 이런 곳에서는 이런 아름다움이 일렁이고 있었다는 걸 새삼 보고 나서 자주 여행을 다녀야겠다 생각했다. 기분 좋은 주말이었다.
DarbyGray
85
69
17
고즈넉함속 화려함, 경주#1
RedNADA
39
14
12
현지인도 반한 분위기 깡패! 제주시 카페 BEST6
volotravel
116
189
1
여기가 바로 낙원! '서울 이색 해먹카페 TOP5'
dateseoul
98
243
1
열대야 속 맥주한잔, 후쿠오카#2
RedNADA
20
2
4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