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비하인드] '기자회견 불참' 류여해 대리인 정준길, 이유 묻자 '동문서답'(영상)

정준길 자유한국당 서울 광진을 당협위원장이 20일 당사에서 류여해 최고위원을 대신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여의도=이원석 기자

[더팩트ㅣ여의도=이원석 기자] 20일 오후 3시 30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 당무감사 결과에 반발해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했던 류여해 최고위원이 회견장에 등장하지 않았다. 류 최고위원을 대신해 기자회견에 나온 정준길 서울 광진을 당협위원장은 불참 사유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지금은 말할 수 없다"며 난처한 표정을 지었다.


기자들이 반복해서 물었지만 정 대변인은 계속해서 '동문서답'만 내놨다. 기자들에게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 이러한 정 대변인의 행동들이 어딘가 부자연스러워 궁금증을 자아냈다.


류 최고위원은 최근 홍준표 대표에 선전포고를 선언했다. 얼마전 당무감사에서 자신이 당협위원장 교체 대상에 오른 것에 대한 반발이었다. 그는 "토사구팽兎死狗烹)"이라며 "홍 대표에 대해 적극 투쟁해 나가겠다"고 엄포를 놨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당은 전날(19일) 20일 오후 류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연다고 알렸다. 류 최고위원이 '해당(害黨) 행위'를 했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류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늘 오후 3시반경 자유한국당 당사 2층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밝히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기자회견이 시작되기 2시간 전에도 "사랑하는 페이스북 친구님들, 3시 반 기자회견 라이브합니다. 많이 많이 시청해주세요"라고 했다.


그러나 그는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류 최고위원을 대리해 정 위원장이 나와 회견문을 읽었다. 회견문의 내용은 윤리위원회 소집이 부당하다는 것이었다.


기자회견이 끝나고 기자들은 정 위원장에게 류 최고위원이 나오지 않은 이유에 대해 물었다. 정 위원장은 "나중에 말씀 드리겠다"며 "아주 중요한 이유가 있다"고만 답했다.


https://youtu.be/GeBkWwoyxQ0

기자들이 재차 "어떤 이유냐"고 묻자 정 대변인은 "지금 전쟁 중이다. 윤리위를 개최하는데 어떤 내용으로 징계한다고 얘기하는 게 정도인가"라며 '동문서답'을 내놓기도 했다.


기자들의 거듭된 질문에 정 위원장은 공격적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기자들이 다른 질문들을 이어가려 했지만 정 대변인은 중간에 말을 끊으며 류 최고위원의 입장만 거듭 밝혔다. 회견장에 나온 기자들은 어리둥절한 상황이었다.


정 위원장은 결국 "직접 못 나온 부분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 며칠 뒤 설명할텐 데 너그럽게 이해해달라"며 회견을 마쳤다.


보통 자신이 직접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못한다면 사전에 통보하는 게 일반적이지만, 류 최고위원은 아무런 통보없이 불참했다. 또 이날 이유를 묻는 질문에 언성을 높이는 등 부자연스럽게 답하는 정 위원장의 태도도 일반적이지 않은 모습이었다.


류 최고위원은 이후 SNS를 통해 사과했다. 그는 "기자님들 죄송하다. 오늘 참석 못해"라며 "곧 그 이유를 밝히겠다"고 했다. 불참한 것에 대해 사과만 했을 뿐, 불참 사유를 밝히지 않았다.


한편, 이날 윤리위는 오후 5시 회의를 열고 1시간 20분가량 논의했지만 류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에 이르지 못했다.


정주택 한국당 윤리위원장은 "실무진에서는 류 최고위원에게 소명 기회를 줬다고 한다. 하지만 윤리위원들이 보기에는 너무 급박하게 절차가 진행됐다"며 "26일 오후 4시 소명기회를 주고 다시 회의를 열겠다"고 말했다.


lws209@tf.co.kr

신개념 종합지 더팩트가 한 발 빠른 뉴스, 재미있는 뉴스, 감동이 있는 뉴스를 전해드립니다. http://www.tf.co.k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