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정산 중간점검

1. 신용카드 및 체크카드를 얼마나 사용해야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는 대상이 될까?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사용한 카드 금액이 내 연소득의 25%를 초과하면 자격이 된다. 그리고 25% 초과된 부분에 대해서는 신용카드 15%, 체크카드 30% 공제를 받을 수 있고 한도는 300만원이다.


내가 지금까지 사용한 신용 및 체크카드의 사용금액을 확인하여 앞으로 남은 기간 동안 어떻게 활용하는 것이 유리한지 생각해야 한다. 신용카드의 포인트를 비롯한 다양한 혜택을 이용하고 싶다면 연소득의 25%가 될 때까지는 신용카드를 사용하고, 25% 이상부터는 공제혜택이 훨씬 많은 체크카드 이용을 권장한다.


2. 소비한 주요 장소는 어디이고, 카드사용 혜택은 무엇이 있는가?


신용카드를 사용했는지 혹은 체크카드를 사용했는지도 중요하지만, 어느 장소에서 소비를 했는지도 짚어볼 필요가 있다. 같은 물건을 사더라도 그 장소가 백화점보다 전통시장일 경우 소득공제 혜택이 더 크기 때문이다.


① 전통시장과 대중교통 이용 시 30% ▶ 40%


특히 정부가 전통시장과 대중교통 이용 시 신용카드 및 체크카드로 결제한 내역과 현금영수증을 발급받은 사항에 대해서는 한시적(2017~2018 지출분)으로 소득공제를 기존의 30% ▶ 40%로 인상하기로 하였다. 그러니 장을 볼 때는 백화점이나 대형마트보다는 가급적 전통시장 이용 횟수를 늘리고, 현금을 이용할 때는 반드시 현금 영수증을 챙기자.


참고로 자신의 휴대전화 번호를 국세청 홈페이나 ARS(☎126)를 통해 등록해 놓으면, 현금으로 결제할 때마다 휴대전화 번호를 입력하면 현금영수증을 발급받는 것과 같은 효과가 있다.


② 책 구입 및 공연관람 시 신용카드를 이용하면 15% → 30%


연봉 7,000만 원 이하의 근로소득자가 책을 구입하거나 공연관람 등을 할 때, 신용카드로 결제하면 소득공제 혜택이 기존 15% 에서 30%로 확대되고, 추가 한도 100만원을 인정한다.


다만, 도서 및 공연 관람비에 대한 소득공제는 2018년 7월 1일 이후 지출분부터 적용된다.


Q. 체크카드 및 현금영수증 사용 분도 혜택(기존30%)이 확대 되는지?

아니다. 체크카드와 현금영수증은 기존의 소득공제율 30%가 그대로 유지된다.


③ 중고차 자동차를 카드로 구입하면 결제금액의 10%까지 소득공제!


이제는 세법이 개정되어 2017년 1월 1일 이후 중고차를 카드로 결제하면 결제금액의 10%까지 카드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만약 1500 만원의 중고차를 카드로 구입했다면 결제금액의 10%인 150만원을 카드 소득공제로 받게 되는 것이다.


3. 연말정산 시 소득공제가 가능한 저축에 가입했는가?


현재 특정 저축에 대해서는 소득공제 및 세액공제 등의 혜택을 부여 하고 있으니, 각 해당저축의 자격이 된다면 가입을 고려해 보는 것도 좋다.


① 연금저축 (세액공제) - 소득이 적은 배우자 명의로 납입하는 것이 유리!


총 급여 5,500만 원 이하일 경우에는 16.5%가 적용되지만, 5,500만 원을 초과하면 세액공제율이 13.2%로 낮아진다. (세액공제란 실제로 내야 하는 세금을 말하며 연봉이 낮을수록 유리하다.)


② 주택청약종합저축 (소득공제)


연간납입액의 40%(240만 원 한도)를 소득공제 받을 수 있다. 다만 총 급여가 7천만 원 이하, 무주택 근로자에 한한다.


4. 각종 영수증을 잘 챙기고 있는가?


내가 사용한 영수증은 소득공제를 위한 바탕이 되는 중요한 자료이므로, 빠뜨리지 않고 잘 모아두어야 더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현금영수증을 비롯하여, 신용카드영수증(신용, 직불, 기명식 선불카드), 의료비영수증(외국의료기관에 지출한 치료비용은 제외), 보험료 영수증, 교육비 영수증, 정치후원금 영수증, 기부금영수증 등이 여기에 포함된다.


Q. 맞벌이 부부의 경우 보험료 공제는 어떻게 되는지?


맞벌이 부부의 경우에는 계약자가 본인이고, 피보험자가 배우자인 경우에는 모두 공제 받을 수 없다.


5. 맞벌이 부부라면 어느 배우자의 카드를 더 사용해야 할까?


맞벌이를 하고 있는 부부라면 소득이 많고 적은 배우자중 어느 카드를 더 써야 유리할까? 결론부터 말하면 소득이 적은 배우자의 카드를 우선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낫다.


그도 그럴 것이 카드 소득공제는 연소득의 25%를 초과한 부분에 대해서 공제가 되는데, 부부간의 카드결제 금액은 합산이 아닌 개별 선정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배우자의 소득의 차이가 클 경우에는 소득세율 적용구간이 다르기 때문에, 소득이 더 많은 배우자의 카드를 중점으로 사용하는 것이 유리하다.


Q. 국내에서 사용한 금액이라 할지라도 소득공제에서 제외 되는 대상이 있는지?


해외에서 결제한 금액을 비롯하여 신차구입비용, 현금서비스 이용, 상품권 구입비, 아파트 관리비, 통행료 등은 카드로 결제하더라도 제외된다.


위와 같이 연말정산은 꼼꼼하게 따져봐야 감점 요인을 줄일 수 있음은 물론, 남은 기간 동안 어떠한 방법으로 소비하느냐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수 있다.


참고로 현재 국세청에서는 '연말정산 미리 보기' 및 '모바일 서비스'를 통해 전년도 금액으로 채워진 공제 항목을 올해 사용 예상액으로 수정하면 연말정산 세액을 자동으로 계산해 주고, 예상세액의 증감 원인 및 항목별 공제한도 등을 확인할 수 있으니, 이를 바탕으로 나에게 맞는 전략을 제대로 세워볼 수 있도록 하자.




#연말정산#국세청#연말#주부#경제#정보#방법#소식#라이프#생활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