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대란은 어떻게 전개되는가. 1)전염병이 몰려오고 있다. 20세기와 21세기에 걸쳐 지구촌에는 이미 소병小病의 병란이 여러 차례 일어나 인류 문화의 전 영역을 뒤흔들었다. 앞에서 살펴보았듯이 지난날 수그러들었던 결핵, 페스트, 말라리아, 콜레라 같은 병들이 다시 기승을 부리고, 에이즈, 에볼라 등 새로운 병들도 30여 종이나 생겨났다. 전문가들은 2009년, 지구촌을 강타한 신종플루에 대해서도 더욱 강력한 살인마 같은 변종이 반드시 일어날 것이라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끊임없이 경고하고 있다. 하지만 이 같은 전염병들은 앞으로 무시무시한 공포를 가져올 3년 질병대란에 비하면 단지 서곡에 불과할 뿐이다. • 앞으로 만병이 들어오느니라. (도전11:264) •병겁이 ‘처음에는’ 약하다가 '나중에는’ 강하게 몰아쳐서 살아남기가 어려우리라.(도전5:291) •동남풍이 불면 살 수 없는 병이 오느니라.(도전6:60) 즉, 상제님의 공사에 따라 이 소병들이 극점에 다다르면 가을 대개벽의 실제상황으로 몰고 들어가는 또 다른 무서운 병이 터진다. 그것이 바로 시두(천연두)의 폭발이다. 시두는 병란 개벽을 몰고 오는 길 안내자 역할을 하는 것이다. 대병란의 전조, 시두가 대발한다. 시두는 어떤 병인가? 시두는 마마, 두창, 천연두라고도 하며 사람 몸의 수기를 말려서 죽이는 매우 끔찍한 병이다. 18세기 무렵에는 유럽 전역의 장님 중 3분의 1이 바로 시두 때문이었다. 일단 시두에 걸리면 아주 무섭게 앓다가 흉측한 몰골로 죽고, 다행히 낫는다 하더라도 곰보가 되고 만다. 증산 상제님께서는 시두 대발에 대해 어떻게 말씀을 하셨는가? • 앞으로 시두가 없다가 때가 되면 대발할 참이니 만일 시두가 대발하거든 병겁이 날 줄 알아라.(도전7:63) 시두는 1960년대 초까지만 해도 31개 국가에서 풍토병으로 남아 있었다. 세계보건기구가 전 세계적인 시두 박멸 운동을 시작하던 1967년 당시에는 그 감염자 수가 10억 명에 달해 있었다. 그런데 “앞으로 시두가 없다가 …”라는 상제님 말씀이 그대로 실현되어, 1977년 아프리카의 소말리아에서 발생한 환자를 끝으로 시두가 더 이상 발병하지 않았다. 그리하여 1980년 5월 8일, 세계보건기구는 "지구상에서 시두라는 질병은 완전히 사라졌다”고 선언했다. 국내에서도1979년부터 예방 접종을 중단하고 1993년 11월, 제1종 법정 전염병 목록에서 삭제했다. 하지만 2001년, 9․11 사태 이후 전 세계가 생화학 테러의 위험 속으로 빠지면서 시두라는 이름이 다시 공포의 대상으로 떠올랐다. 우리나라도 2002년에 시두를 다시 법정 전염병으로 지정하였으며,2009년에는 시두(두창) 테러 대비 훈련도 실시했다. 시두 바이러스를 무기로사용할 가능성과 함께 시두가 재발할 위험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때가 되면 시두가 다시 대발한다”는 상제님의 말씀이 언제 현실화될지 모르는 상황이 된 것이다. “시두가 대발하면 병겁이 날 줄 알라” 하신 증산 상제님의 말씀을 보면, 시두는 단순한 전염병이 아니다. 천지에 병란 개벽을 몰고 오는 전령자로서 오는 것이다. 즉 시두가 크게 일어나는 것[大發]은 가을 개벽의 대병란이 임박했음을 알리는 경계경보로서, 선천 역사의 끝과 후천 새 역사의 시작을 암시한다. 그러면 시두 대발 후 질병대란은 어떻게 일어나는 것일까? 『도전』에는 질병대란 발생 상황에 대한 참으로 충격적인 상제님의 말씀이 있다. • 병겁이 들어올 때는 ‘약방과 병원’에 먼저 침입하여 전 인류가 진멸지경에 이르거늘 … 병겁이 돌 때는 세상의 모든 의술이 무용지물이 되느니라. (도전7:37,7:39) 일단 병란이 일어나 들어오기 시작하면 현대 의술과 약이 무용지물이 된다는 말씀이다. 왜 그런 것일까? 그것은 바로 질병대란이 신神의 손길로 일어나는 것이기 때문이다. “추지기秋之氣는 신야神也라”(도전6:124), 곧 가을의 기는 신이다’라는 상제님의 말씀이 있다. 가을은 초목 등 모든 생명이 열매를 여무는 때이다. 인간도 모든 상극의 요소를 극복하고 신이 추구하는 궁극의 가치 즉, 성숙, 조화, 하나 됨을 이루어야 한다. 바로 이 궁극의 이상을 인간이 신과 하나 되어 이루는 것이다. 그래서 가을이 되면 모든 조상신이 자손에게 내려오고 민족에게는 민족의 조상신이 들어온다. 그렇게 신과 하나가 되어 이 지상에 고통이나 억울한 죽음, 비극적 재앙이 일절 없는 이상 낙원을 건설한다. 인간의 이기적인 마음이 사라지고 모든 제도가 완성되고, 각 나라와 부족 간의 갈등이 다 없어진다. 신이 들어와 그 꿈이 이루어지는 것이다. •“손사풍은 봄에 부는 것이나 나는 동지섣달에도 손사풍을 일으켜 병을 내놓느니라. 병겁이 처음에는 약하다가 나중에는 강하게 몰아쳐서 살아남기가 어려우리라. 나의 운수는 더러운 병(病) 속에 들어 있노라.” 하시니라. 이에 갑칠이 여쭈기를 “이해를 잘 못하겠습니다. 치병을 하시면서 병 속에 운수가 있다 하심은 무슨 연고입니까?” 하니 말씀하시기를 “속담에 ‘병 주고 약 준다.’는 말을 못 들었느냐. 병목이 없으면 너희들에게 운수가 돌아올 수가 없느니라. 병목이 너희들 운수목이니 장차 병으로 사람을 솎는다.” 하시고 “내가 이곳에 무명악질(無名惡疾)을 가진 괴질신장들을 주둔시켰나니 신장들이 움직이면 전 세계에 병이 일어나리라.(도전5:291) 질병대란도 상제님의 명을 받은 천상의 신장들이 내려와 가을의 서릿발 기운으로 다스리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인간은 누구도 죽음을 피할 수가 없다. 이것이 천지의 공도公道이다. 천지는 사私가 없다. 이렇듯 괴질병은 가을 천지에서 오는 병이며, 신도에서 다스리는 병이니. 어떻게 약이나 의술로써 극복할 수 있겠는가? 우주의 봄철에 인간이 태어나 분열 성장하는 것도 천지의 법칙이지만, 성숙하지 못한 모든 생명을 죽이는 숙살법[심판]도 천지의 법칙이다. 일찍이 깨달음을 통해서 이것을 본 동서양의 영지자들이 ‘하늘에서 불이 내려온다, 귀신들이 날아다니며 불을 떨어뜨린다’ (남사고), ‘공포의 대왕(지구촌 병란 심판을 집행하는 우두머리 신장)이 내려온다’(노스트라다무스)고 전한 것이다. 『생존의 비밀』-22-

뉴스와이슈 ・ 영감을주는이야기 ・ 자기계발 ・ 역사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