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의 '1987' 캐스팅 비화와 故 이한열 열사

영화 '1987'(장준환 감독) 속에서 관객들에게 의외의 반전을 선사하는 배우들이 있다. 강동원과 여진구다. 극 중 매우 중요한 배역을 맡은 두 사람은 영화의 홍보 과정에서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지만 영화 속 중요한 두 가지 사건의 중심에 선 인물들로 활약하며 관객들의 마음을 울린다. 특히 강동원의 경우 '1987' 합류 과정에서 잡음이 있어 마음고생을 했던 터라 개봉 후 쏟아지는 호평이 더욱 값지다.  강동원은 '1987'의 배우 중 김윤석과 함께 가장 먼저 캐스팅이 된 배우들 중 한 명이다. '1987'은 연예인 및 문화계 인사들에 대한 '블랙리스트'로 삼엄했던 지난 정권, 기획 초기 단계부터 비밀리에 준비되고 있었던 작품이다. 장준환 감독은 "비밀리에 작업했다"며 "이런 프로젝트가 소문이 나서 불이익을 당하거나 그렇게 되면 안 되겠다 싶어서 (직접 취재 대신) 있는 텍스트를 모아서 그걸 보고 유추하는 방침으로 진행했다"고 영화의 준비 과정에 대해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이야기 한 바 있다.  이처럼 조심스럽게 진행해 온 작품에 가장 먼저 합류하게 된 강동원은 역사적 사건의 정면에 선 유명 인물을 연기해야 했기에 매우 중요한 캐스팅이었다. 장준환 감독은 그의 캐스팅에 대해 "강동원과 함께 단편 '러브 포 세일'이라는 작품을 했었다. 그 이후로 친분이 생겨서 서로 가끔 만나 술 한 잔 하고 어떤 작업을 하는지, 어떻게 지내는지 편하게 물을 수 있는 사이가 됐다"며 "뭐하고 있느냐고 물어보길래 사실은 이런 이야기를 준비하고 있다. 좀 조심스럽고, 비밀리에 준비하고 있다고 했더니 나중에 완성되면 한 번 보여달라고 하더라"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장준환 감독에 따르면 처음 강동원의 배역에 대해서는 고민이 많았다. 워낙 스타라 존재감이 큰 그에게 작은 배역을 맡길 수 없었기 때문이다. 장준환 감독은 "처음에는 '글쎄, 할만한 역할이 있을까' 싶더라. 강동원이 박처장을 할 수는 없지 않나? 워낙 큰 스타니까"라고 회상하며 "배역 명이 잘생긴 남학생이라고 있었는데 그 배역을 제안했다. 물론 강동원이 맡아 지나치게 잘생긴 면이 없지 않지만 한 번 보라고 했더니 얼마 안 돼서 자기가 해보고 싶다고 하더라"고 캐스팅 비화를 알렸다.  또 "갑자기 많이 알려진 사람이 그렇게 나와버리면 영화에 오히려 독이 되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면서 그래도 할 수 있으면 하고 싶다고 얘기해줬다. 영화를 만드는 데 큰 힘이 돼줬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강동원의 캐스팅 소식이 알려진 후 '1987'은 한 차례 잡음을 겪었다. 강동원의 이증조부의 친일 행적에 대한 논란이었다. 강동원의 이증조부 이종만은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인물인 것으로 알려졌고, 과거 강동원이 이증조부에 대해 존경심을 표한 것이 비판을 받게 됐다. 그로 인해 일각에서는 강동원이 민주화 항쟁을 그리는 '1987'에 출연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강동원은 직접 적은 사과문을 발표하며 성난 대중의 마음을 풀고자 노력했다. 사과문에서 그는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 잘못된 역사를 바로 잡아야 하고 다시는 그런 부끄러운 일이 되풀이 되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해왔다. 진심으로 부끄럽게 생각하고 있다"며 "과거를 정확하게 인지하지 못한 점, 미숙한 대응으로 논란을 일으킨 점, 빠른 시간내 제 입장을 말씀드리지 못한 점, 모두 저의 잘못이라 통감한다"고 밝혔다.  한차례 홍역을 치른 후 개봉한 '1987'에서 강동원에 대한 관객들의 반응은 나쁘지 않다. 특히 故 이한열 열사의 뜻을 기리는 이한열기념사업회는 강동원에 대해 "그는 2016년 여름, JTBC의 태블릿PC 보도가 나오기 전, 박근혜의 서슬이 시퍼렇던 때, 배우로서 불이익을 감수할 각오로 제일 먼저 달려와 배역을 수락해주었다"며 "강동원 배우 또한, 작은 그러나 태산만큼 큰 용기를 내주신 것이다. 배우 강동원님께 다시 한번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고마움을 표한 바 있다. 비난 속에서 꿋꿋이 '1987' 출연해 자신의 몫을 해낸 강동원으로서는 이한열기념사업회의 이처럼 좋은 반응이 예상못한 보상처럼 느껴질 수도 있을 것이다. 

참지 말고 힘들면 이리와 안아 줄게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