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 4강' 정현, 韓 테니스 역사를 새로 쓰다

정현(22, 한체대)이 한국 테니스의 역사를 새로 썼다. 한국 최초 메이저 대회 8강을 넘어 4강까지 진출했다.


정현은 24일 호주 멜버른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린 메이저 대회 호주오픈 남자 단식 4강에서 세계랭킹 97위 테니스 샌드그렌(미국)을 3-0(6-4 7-6<7-5> 6-3)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정현은 세계랭킹 2위 로저 페더러(스위스), 20위 토마시 베르디흐(체코)전 승자와 4강에서 만난다.


4강 진출과 함께 이틀 만에 한국 테니스 역사도 다시 썼다. 정현은 여자 이덕희와 남자 이형택의 US오픈 16강을 넘어 한국 최초로 메이저 대회 8강에 올랐다. 그리고 4강으로 역사를 다시 만들었다.


세계랭킹 4위 알렉산더 즈베레프(독일), 전 세계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 현 14위)를 이긴 상승세는 이어졌다. 강호들을 줄줄이 꺾고 올라온 정현에게 세계랭킹도 자신보다 낮은 샌드그렌은 적수가 되지 못했다. 정현의 세계랭킹은 58위.



정현은 1세트 샌드그렌의 두 번째 서브게임을 브레이크하며 앞서나갔다. 이어 서브게임을 지켜 3-1 리드를 잡았고, 결국 37분 만에 6-4로 1세트를 따냈다. 첫 서브 실패가 15%에 그칠 정도로 정확했다.


2세트는 다소 고전했다. 첫 서브 성공률이 66%로 떨어지면서 힘을 앞세운 샌드그렌에게 거푸 공격을 허용했다. 정현은 2세트 시작과 동시에 샌드그렌의 서브게임을 잡았다. 하지만 2-0 리드에서 서브게임을 뺏겼고, 3-4에서 다시 서브게임을 브레이크 당하며 3-5로 밀렸다.


하지만 정현은 침착했다.


곧바로 브레이크에 성공하면서 균형을 맞췄다. 결국 6-6 타이브레이크에서 샌드그렌을 누르고 2세트도 가져갔다.


정현은 3세트에서도 기세를 이어갔고, 샌드그렌은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2-1로 앞선 상황에서 정현이 샌드그렌의 서브게임을 따내면서 승부가 갈렸다. 서로의 서브게임을 지키면서 결국 6-3으로 정현이 이겼다.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