홋카이도 여행기 2. The Plan.

여행의 묘미야 많지만, 역시 그 중 으뜸은 바로 여행 전의

"계획"


어디를 갈지,

어디에서 자며,

무엇을 먹고,

어떤 옷을 입거나 챙겨갈지,

쇼핑은 어디에서 뭘 사는가,

환전은 얼만큼 해가는지,

여자는 어디 가야 많은지..


이 계획단계에서 오는 설렘과 떨림의 클래스가 상당하여

마치 크리스마스 이브에는 온갖 사랑의 기적들이 일어나고

벨소리에 문 열면 왠 훈남(녀)이 스케치북 들고 서 있을 거 같고

난리법썩이지만, 정작 크리스마스 당일은 잠잠하듯....

여행도 여행이지만 대부분 계획단계에서 바지를 적시는

경우가 많다.




기간! 교통! 숙박!


이 세가지가 줄기를 이루며 저 셋을 베이스로

어딜 구경하며 뭘 먹고 어찌 놀지의 곁가지를 그려간다.

하지만...

2015년 첫 홋카이도 여행 앞두고 있던

난 워낙 격무에 시달리며 정신없이 바쁘게 사는지라,

"계획"

단계가 사실상 스킵되었다.


일단 난 그간 차곡차곡 쌓아놓은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로

왕복 항공권을 구매했는데,

항공사는 마일리지 항공권에 몹시 야박하고 인색해서

운항편당 마일리지 배정좌석이 몇 없다.

그래서 나같이 마일리지로 항공권을 구하려면

한참 전에 미리 티켓팅을 해야하며 왕복 일정도

100% 내 마음대로는 조금 어렵다.


그래서 일단 마일리지로 왕복이 가능한 기간으로

정한 후 마일리지 항공권을 왕복으로 티켓팅 하며

여행계획의 기본 중 둘인 기간과 교통이 해결,

이제 그 다음이 숙박인데....



난 처음 혼자 해외에 나가는 주제에 몹시 안일하게

생각을 했던 게, 숙소를 예약하지 않았다.

우리나라만 해도 일정 규모 이상의 도시들은 도처에

모텔과 여관들이 판을 친다.

혹여 술 떡된 여후배를 들처업은 남자가 못 찾을까 걱정인지

형형색색 휘황찬란 눈에도 잘 띈다.


난 당연히 우리보다 더 사람많고 더 잘 사는 일본이니

모텔도, 여관도 더 많겠지 싶어.. 그냥 숙소는 현지 도착 후

눈에 띄는 아무데나 가서 자겠다는 생각을 했다.


사실, 여자라면 몰라도 사나이는 그냥 아무데나

자기 몸 하나 누일 수 있으면 좀 후져도 괜찮지 않나?

(이름 죽인다,. 고추가 잠을 자는 곳이라는 뜻 같어......)


그렇게 숙소예약을 스킵한 나는 어디 갈지, 뭐 하고

뭐 볼지 계획은 커녕, 출국 전날까지도 일에 치여

내가 다음날 출국을 한다는 것조차 잊고 있다가 허겁지겁

엔화환전을 하고 야근에 치인 후 퇴근하여

부랴부랴 짐을 쌌는데 이게 또 막상 싸려니까

뭘 가져가야할지 잘 생각이 안났다.


일단 여벌 옷과 양말, 속옷에 기본적인 세면도구, 우산,

여권과 지갑, 스마트폰충전기 등등을 챙기는데 딱히 뭘

넣은 것도 없는거 같은데 나의 이 날을 위해 구매한

기내용 캐리어가 꽉 찼다.


그리고 짐을 다 싸고 잠자리에 누우니 피곤해 그런가

잠도 잘 왔다.


다음날, 집에서 나와 인천국제공항까지 이동하며

한창 스마트폰으로 홋카이도 여행과 관련한 추천코스나

기타 여러가지 정보들을 서칭했고...

이렇게 나의 첫 홀로해외여행의 계획은 여행시작 당일

공항가는 전철 안에서 시작되었... -_-;;;;


심지어 일이 너무 많은 상태에서 가다보니 막상

여행을 가는게 귀찮기까지 한 상태였다.

그렇게 인천국제공항 터미널에 도착!

막상 또 공항 도착하니 그제서야 실감이 나면서

기분도 좀 들뜨고 그러기 시작했다.


여기저기 캐리어 끌고 다니는 상기된 얼굴의 사람들,

그냥 좋았다


입국수속 마친 후,

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다보니 거진 다 그림의 떡이긴해도

면세점은 구경만으로도 마음이 풍족해졌다.

당시 루이뷔통 매장에는 어느 중국인 가족이 쇼미더머니로

핸드백들을 쓸어 담고 있었는데 개부러웠다...T-T





나의 첫 해외여행의 슬로건은

나를 위한 내 마음대로 하는 나만의 시간

이였는데, 오직 오로지 날 위하는만큼

별 계획없이 내키는대로 내 마음대로 하며

놀고 쉬다 오자는 거였다.

물론....ㅋㅋ

아무 계획을 세우지 못 했으니 저럴 수 밖에 없기도 했고.


게다가 회사에서는 상사들 눈치를 보고

집에서는 엄마의 비위를 살펴야 했고

여친 만나서는 여친의 심기를 신경써야 했던

2015년 당시의 을도 안되며 병을 넘어 정이였기에

오로지 날 위한 시간이 갖고 싶기도 했었다...

.

.

.

그리고 곧 내가 탈 항공기가 탑승을 시작하며

나의 첫 홋카이도 여행은 시작되었다..

역사 ・ 시뮬레이션게임 ・ 삼국지 ・ 여행
그냥 흔한 노총각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