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가진 ‘취향’ 복구하는 피규어 수리 장인

“돈 안되는 일 계속 하는 이유? 나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있으니까”

피규어 수리 장인 안경섭 씨가 말하는 ‘일의 의미’


▼ '피규어 수리 장인' 안경섭 씨가 피규어를 복원하는 모습을 눈으로 직접 확인해 보세요.

엉망진창이 된 피규어가 감쪽같이 제모습을 되찾는 광경을 목도한 이들은 그를‘피규어계의 이국종 교수님’이라 불렀다.


피규어 파손 복구 전문가 안경섭(만 41세·사진) 씨“처음부터 피규어 수리업으로 먹고 살 생각이 없었다”3년째 이 일을 지속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지인의 간절한 부탁으로 시작한 일, 어느 순간 ‘직업’이 되다


만화나 영화, 게임 캐릭터처럼 가상의 존재를 실물로 구현한 ‘피규어(figure)’. 자신이 좋아하는 캐릭터의 실물을 소장할 수 있다는 매력 덕에 마니아들의 사랑을 꾸준히 받아왔다. 최근 만화를 소재로 한 히어로 영화들이 인기를 끌고, 웹툰·메신저 서비스에서도 캐릭터 상품을 앞다퉈 내놓으면서 대중에게도 친숙한 장난감으로 자리 잡았다.


‘내구성’은 중요한 조건이 아닌 탓에 대부분의 피규어는 작은 충격에도 쉽게 부러지거나 칠이 벗겨진다손상된 제품을 수리할 곳이 마땅치 않다

비즈업 촬영 날 작업한 피규어는 만화 <원피스>의 ‘럭키 루’. 두 무릎과 발목이 동강나 안 씨의 도움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

형은 혼자 고민을 엄청 하다가 부들부들 떨면서 부탁한 건데 딱 보니까 쉽게 고칠 수 있겠더라고요


그에게 망가진 피규어를 맡기고 싶다는 연락이 물 밀듯 밀려든 것


“제각기 간절한 사연을 지니신 분들에게서 연락이 오기 시작했어요. 처음에는 적당히 오다 끊길 줄 알고 의뢰를 받았거든요. 그런데 끝이 없는 거예요. 좀 잦아들었다 싶으면 또 밀려오고. 그러다보니 계속 이 일을 하고 있는 상황이죠. 지금은 이것 때문에 다른 일을 아예 못하고 있어요.”

부러진 발목 부분에 구멍을 뚫어 황동봉을 박아 넣고 순간접착제로 종아리와 신발을 붙여 준다.

“이 일이 직업이 될 줄은 몰랐다, 결코”


‘엄청난 피규어 마니아일 것’,'이 일로 돈 방석에 올랐을 것’오히려‘그 반대’


이 일이 돈이 되는 직업도 아니거든요

같은 방법으로 무릎 역시 몸통에 접착, 황동봉을 넣어 접착부를 지지해줘야 다시 부러질 확률이 낮아진다.

피규어 수리업은‘생계를 유지하는 수단’으로서 좋은 직업은 아니다


피규어 수리는 남이 만들어 놓은 걸 손대는 일이잖아요



그럼에도 손놓지 못하는 이유…“이 일이 가진 가치”


그가 피규어 수리를 계속하는 이유는 딱 하나,“내 능력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있어서”다


저한테는 별로 어렵지 않은 일

주변부를 마스킹 테이프로 꼼꼼히 감싸준 후 ‘비슷한 색’을 만들어 에어브러시로 칠한다.

“피규어 때문에 끙끙 앓던 사람들의 고민거리를 내 능력으로 쉽게 해결해줄 수 있는 데서 이 일의 가치를 찾는다”


특별한 계기가 생기지 않는 한 계속할 것 같아요

반대편 다리도 같은 과정을 반복해주면 복구 완료

“직업이라는 말에는 생계 유지의 뜻과 사회적 역할 분담, 그리고 자기 능력의 발현이라는 자아 실현의 의미가 내포돼 있다.”


글·인포그래픽·영상 촬영= 비즈업 김현주 기자 joo@bzup.kr

사진·영상 촬영/편집= 비즈업 백상진 PD


지금 '아홉시' 영상 보러가기

사람을 잇다-일을 그리다, 창업 전문 미디어 비즈업 (www.bzup.k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