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들녘처럼

http://bit.ly/2leYHxN


빈 들녘처럼 겨울은 우리 모두를 뿌리로 돌아가게 하는 계절.

시끄럽고 소란스럽던 날들을 잠재우고

침묵의 의미를 되새기게 하는 계절.


그동안 걸쳤던 얼마쯤의 허세와 위선의 탈을 벗어 버리고

자신의 분수와 속얼굴을 들여다보는 계절이다.


이제는 침묵에 귀를 기울일 때이다.

소리에 찌든 우리들의 의식을

소리의 뒤안길을 거닐게 함으로써

오염에서 헤어나게 해야 한다.

저 수목들의 빈 가지처럼,


허공에 귀를 열어 소리 없는 소리를 들어야 한다.

겨울의 빈 들녘처럼 우리의 의식을 텅 비울 필요가 있다.


-법정스님-

좋은글 힐링글 위로글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