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물로 오르내리는 케이블TV, M&A가 유일한 답인가

케이블TV, SKT-CJ헬로 M&A 무산 후 독자노선

성과 없고 기술적 격차 더 벌어져성과 없고 기술적 격차 더 벌어져


유료방송시장에 인수합병(M&A) 바람이 불면서 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가운데 케이블TV사들의 동향에도 관심이 몰린다. 업계 일각에서는 SK텔레콤과 CJ헬로 인수 무산 이후 케이블TV업계는 자구책 마련에 나섰으나, M&A 외에 별다른 해답은 찾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최근 유료방송업계는 LG유플러스발 유료방송시장 인수합병(M&A)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발단은 LG유플러스가 CJ헬로를 인수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부터다. CJ헬로 측은 조회공시로 지분 매각이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으나 업계는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날까’라는 시선으로 CJ헬로를 주시하고 있다.

CJ헬로는 2016년 SK텔레콤과의 M&A 무산 이후 독자생존을 위한 노선을 걸어왔다. 실제로 2016년 12월 경남지역 케이블업체 하나방송 인수를 선언하고, 지난해 2월 SK텔레콤의 이동통신 서비스와 자사의 초고속인터넷 상품을 묶은 동등결합 상품을 출시했다. TV 스틱에 이어 뷰잉이라는 OTT 서비스와 무제한 반값 요금제 출시 등 알뜰폰 부문에서도 공격적인 영업에 나선 것도 모두 위기 극복의 일환이었다.


그러나 내부안정화를 다지고 있는 와중에 다시 M&A설에 휘말렸다. 특히 업계 1위 CJ헬로가 최종 출구 전략으로 M&A 카드를 꺼내들었을 것이란 추측에 업계의 충격도 적지 않다. 케이블TV업계의 미래가 그만큼 어둡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기 때문이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