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결제시스템 도입 이커머스

"가상화폐 범용성 첫 걸음"


정부의 규제 압박 속에서도 추진...가상화폐 시장 잠재력 방증


국내 이커머스 기업이 가상화폐 결제 시스템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서는 정부의 강도 높은 규제 속에서도 이어지는 이번 이커머스 기업의 행보에 대해 가상화폐 시장의 가능성과 범용성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위메프는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과 가상화폐 결제 시스템 개발 방안을 협의 중이다. 티몬의 경우 “보수적으로 검토 중”이라면서 도입 가능성을 살며시 열어뒀다.


위메프가 구상하고 있는 가상화폐 결제 시스템은 은행, 신용카드사의 전산망을 거치지 않고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과 위메프를 직접 연결하는 방식이다. 사용자는 비트코인, 이더리움, 리플 등 빗썸에서 거래되는 총 12종의 가상화폐를 구매 지불 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다.


가상화페 특성상 가격변동이 초단위로 이뤄지기 때문에 두 회사는 ‘실시간 시세 반영’ 기능을 검토중이다. 만약 빗썸 고객이 가상화폐로 구매를 결정하면 그 시점의 시세를 토대로 금액을 확정, 원더페이가 즉각 수신해 결제를 진행하는 방식이다.


다만 위메프는 아직 구체적인 시기에 대해 확답하지 않고 있다.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정책이 확정되는대로 결제시스템을 완성하고 실제 서비스에 나설 계획이다.


또 다른 이커머스 업체 티몬도 가상화폐 결제 시스템 도입을 검토중이다. 다만 ‘보수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입장이다. 시대의 변화와 산업적인 흐름을 고려해 검토하고 있으나 정부가 강도 높은 규제를 하고 있다는 점에서 위메프보다는 한 발 뒤로 물러선 분위기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