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레바퀴 소통


환공이 회당의 높은 곳에서 책을 읽고 있었고, 윤편은 회당 낮은 곳에서 수레를 깎고 있었다. 그는 자신의 나무망치와 끌을 밀쳐 두고 올라와서 환공에게 물었다. "공께서는 지금 무슨 말들을 일고 계십니까?" 환공이 "성인의 말이다"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윤편이 "그 성인은 살아 있습니까?"라고 묻자 환공은 "그는 죽었다"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윤편은 말했다. "그렇다면 공께서 지금 읽고 있는 것은 옛 사람들의 찌꺼기가 아닙니까?" 그러자 환공이 말했다. "수레바퀴나 깎는 장인인 주제에 네가 지금 내가 읽고 있는 것을 논의하려고 하는가! 만일 네가 자신의 행위를 변명할 수 있다면 괜찮겠지만, 만일 그렇지 못하다면 너는 죽음을 면하지 못할 것이다." 그러자 윤편은 말했다. "저는 그것을 제 자신의 일에 근거해서 본 것입니다 수레바퀴를 깎을 때 엉성하게 작업하면 헐렁해져 견고하게 되지 않고, 꼭 끼게 깎으면 빠듯해서 서로 들어맞지 않습니다. 엉성하지도 않고 꼭 끼지도 않게 작업하려면 저는 그것을 손으로 느끼고  마음으로 대응해야만 합니다. 그러나 그것은 입으로 설명할 수 없는 것입니다. 여기에 제가 저의 아들에게 전달 할 수 없고 저의 아들도 또한 저에게서 배울 수 없는 기술이 있습니다. 이것이 나이 70이 되도록 제가 직접 바퀴를 깎고 있는 이유입니다. 예사 사람은 자신이 전할 수 없는 것과 함께 이미 죽었습니다. 그렇다면 공께서는 지금 옛 사람들의 찌꺼기를 일고 있는 것이 아닙니까?"---------<천도> 군주/장인 높음/낮음 경전/수레 군주 높음 경전 ---수직적 초월 장인 낮음 수레---수평적 포월 여기서 가장 중요한 것은 경전이 가지고 있는 위상이다. 경전은 가장 완전한 인간이라고 숭상되는 성인의 가르침을 담고 있는 텍스트이다. 경전을 통해 우리는 성인이 가르쳐 준, 어느 시대에나 혹은 어느 지역에서나 통용될 수 있는 삶의 지혜를 배울 수 있다. 환공이 경전을 읽는 다는 것은 성인처럼 영원한 영향력을 가진 인물이 되려는 권력의지를 가지고 있다. 전국시대의 장인은 집안의 노예인 미천한 신분이었다. 장인 윤편의 물음이 중요하다.. "성인은 살아 있습니까?" 환공은 경전의 가르침을 자신이 살고 있는 시공간에도 모두 적용 가능한 것으로 보는 환각에 빠져 있다. 이를 조롱한 윤편은 죽기 직전이나 변명의 기회를 준다.. '소통'의 진리이다. 그가 수레바퀴를 능숙하게 깎을 수 있게 된 이유는 장자가 말한 삶의 강령을 충실히 따랐기 때문이다.. '잊으라! 그리고 연결하라!' 마침내 그는 어느 순간부터 수레바퀴를 "손으로 느기고 마음으로 대응할 수 있게"된 것이다.---여기서 마음이란 타자의 미세한 소리들에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는 그런 비워진 마음을 가리킨다. 문제는 이런 숙련된 기술은 그누구에게도 언어적 방법으로는 전달할 수 없었다는 점이다. 왜 그럴까? 언어라는 것이 자신과 수레바퀴 사이의 소통에 대한 찌꺼기에 불과한 것이기 때문이다.

내삶의 주인이 되기 위하여 내가 쥐고 있던 모든것을 내려놓고 떠난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