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高 수호랑', 평창올림픽 자원봉사로 떴다

https://www.youtube.com/watch?v=AV1lHlTfKig

매년 기발한 졸업사진과 패러디 작품으로 '졸업식 최강자'로 불리는 의정부고등학교 졸업앨범에 등장했던 수호랑이 이번엔 평창동계올림픽 자원봉사자로 나타났다.


올해 의정부고를 졸업한 한재교(19) 씨는 지난해 7월 자신이 직접 만든 수호랑 복장으로 인생에 한 번뿐인 고등학교 졸업사진을 찍었다.


한 씨와 한 씨의 어머니가 부직포를 이용해 직접 만든 수호랑 복장은 제작에만 약 3주의 시간이 걸렸다.


인형 캐릭터 모양의 잠옷을 사고서 사이즈를 잰 뒤 하나 하나 크기에 맞게 부직포를 잘라 만들었다. 수능을 앞둔 고교 3학년생이었던 터라 학교와 학원을 오가며 남는 시간에 바느질하며 옷을 만들어 졸업사진도 무사히 찍었다.


다행히 지원했던 평창올림픽 자원봉사에도 합격했고 최근엔 대학 입시에도 성공했다. 올림픽이 끝나는 대로 한 씨는 전자공학도로 새로운 출발을 한다.


현재 한 씨는 국제방송센터(IBC) 인근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내‧외 귀빈들을 맞이하고 있다.


수호랑 복장과는 다소 상관없는 주차안내 봉사를 하고 있지만 한 씨는 휴무일을 이용해 수호랑 분장을 하고선 경기장 인근을 돌아다녔다. 한 씨는 관광객들에게 연신 인사를 건네며 큰 웃음은 물론 각종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한 씨는 "우리나라에서 처음 열리는 동계올림픽에서 일해보고 싶은 마음이 컸다"며 "언제 또 올지 모르겠지만 다음에도 참가해 일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수호랑의 단짝 반다비는 어디 갔느냐'는 질문에 한 씨는 다소 안타까운(?) 사연을 전하기도 했다.


졸업앨범에 반다비로 등장한 같은 반 친구가 있었지만 반다비는 자원봉사 최종면접 하루 전날 인터넷이 고장나는 탓에 애석하게 탈락하고 말았다.


한 씨는 "졸업사진을 함께 찍은 반다비 친구와 평창에 오고 싶었지만 안타깝게 그러지 못했다"며 "친누나도 통역봉사에 신청했지만 떨어져 혼자 참여하게 됐다"며 아쉬운 마음을 나타냈다.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