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움이 남는 자리

라디오에서 나오는 좋은 음악을 듣다가 그 음악이 끝나기 전에 집을 나서야 할 때 우리 마음에는 선율의 아쉬움이 맴돌아 발을 뗄 수가 없습니다. 사랑하는 사람과 하루를 같이 보낸 뒤에 가로등 불빛 아래 집 앞에서 손을 놓고 헤어져야 할 때 우리 마음에는 또 하나의 아쉬움이 꽃잎처럼 떨어져 쌓입니다. 좋은 친구와 즐겁게 이야기를 나누다가 다른 약속으로 자리에서 일어나야 할 때 우리 마음에는 아쉬움이 밀물처럼 밀려옵니다. 시골에서 올라오신 부모님이 고향으로 돌아가시기 위해 서울역에서 기차를 타고 멀어져 갈 때 잘해 드리지 못했다는 아쉬움이 손수건을 적십니다. 긴긴 시간 동안 한 자 한 자 마음 속 이야기를 담아 편지를 써서 우체통에 넣었는데 그제 서야 사랑의 마음을 더 간절하게 표현할 수 있는 글귀가 떠오를 때 우리는 아쉬움에 몇 번이고 우체통을 다시 바라봅니다. 열심히 공부한 뒤 시험을 치르고 답안지를 낼 때마다 성적의 결과를 떠나 늘 '아차'라고 후회하는 아쉬움만 정답으로 남습니다. 이 세상은 아쉬움을 품은 사람들이 모여 사는 곳입니다. 세상의 모든 좋은 것에는 아쉬움이 있고 부족함, 안타까움이 그 사람을 사랑의 사람이 되게 하고 희망의 미래를 만들어 냅니다. 출처 : 정용철 《마음이 쉬는 의자》 중에서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