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러운 것들.

어디든 더러움은 쌓여있다.

단지 말을 하지 않을 뿐.


착함과 나쁨을 나누는건 이제 어린애들의 영역인가보다.

걸리거나 걸리지 않거나로 나뉘는 세상이 참 나쁘다.


착한 사람들이 사는 나라가 되었으면 좋겠다.

서로의 뒤에서 총부리를 겨누는 모습 말고.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