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는 장난감?

지난번 jtbc에서 한 암호화폐 토론을 봤는데, 그 중 유시민 작가가 비트코인을 '장난감'이라고 폄하(?)하는 부분이 재미있었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gwvWsQPCaF0

유시민 작가(비트코인을 얘기하며): "왜 이런 식으로 만들었을까 이 장난감을.. 이게 되게 신묘한 장난감이에요, 신기한 장난감이에요, 이상한 장난감이고요"


그런데, 역사적으로 보통 사람들이 장난감(toy)라고 무시했던 것들이 나중에 엄청나게 커진 예가 있죠. 예를 들면, PC 초기 시절에 PC를 가지고 놀던 사람들을 보통 사람들(미국인)은 Hobbyist(취미생활 하는 사람)으로 불렀습니다. 장난감이라고 부르는 것들이 나중에 아주 크게 되는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을 수 있지만, 우선 '장난감'이라고 부른다는 것은 그 제품을 엄청나게 좋아하는 초기사용자가 있다는 것이고, 또 관련 업계/incumbent 들이 그 상품을 전혀 중요하게 보지 않아서(그러니까 장난감이라고 했겠죠) 그 상품이 disruptive innovation을 할 가능성이 있어서 그렇다고 생각이 듭니다(disruptive innovation에 관해서는 이론의 주창자인 Clay Christensen 교수가 직접 설명하는 이 영상 참조: https://www.youtube.com/watch?v=qDrMAzCHFUU).


예전에 Paul Graham도 비슷한 얘기를 한 적이 있습니다(http://www.paulgraham.com/startupideas.html).

Just as trying to think up startup ideas tends to produce bad ones, working on things that could be dismissed as "toys" often produces good ones. When something is described as a toy, that means it has everything an idea needs except being important. It's cool; users love it; it just doesn't matter. But if you're living in the future and you build something cool that users love, it may matter more than outsiders think. Microcomputers seemed like toys when Apple and Microsoft started working on them. I'm old enough to remember that era; the usual term for people with their own microcomputers was "hobbyists." BackRub seemed like an inconsequential science project. The Facebook was just a way for undergrads to stalk one another.

Chris Dixon도 The next big thing will start out looking like a toy라는 글에서 비슷한 얘기를 한 적이 있죠(http://cdixon.org/2010/01/03/the-next-big-thing-will-start-out-looking-like-a-toy/).

The reason big new things sneak by incumbents is that the next big thing always starts out being dismissed as a “toy.”  This is one of the main insights of Clay Christensen’s “disruptive technology” theory. This theory starts with the observation that technologies tend to get better at a faster rate than users’ needs increase. From this simple insight follows all kinds of interesting conclusions about how markets and products change over time.

그래서 유시민 작가가 비트코인을 들어 '장난감'이라고 한 것이 아주 재미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코인은 사람들이 장난감으로 무시할 단계는 이미 지났다고 생각은 들지만요.

Crypto 뽀개기 홍변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