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4 진입' 자율주행기술 고도화하는 네이버

네이버랩스 '레벨4'


운전자 개입없이 차량 스스로 상황판단운전자 개입없이 차량 스스로 상황판단


4차산업혁명시대의 핵심 기술 중 하나인 자율주행기술이 2022년 본격 상용화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국내 IT 대표 기업인 네이버도 자율주행기술 개발에 힘쓰고 있다. 이 회사의 자율주행기술은 미국 자동차공학회(SAE)가 분류한 자율주행기술 레벨 가운데 4단계인 '자율운전(운전자 탑승)' 단계까지 고도화된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 기업 중 현대기아차와 함께 4단계 기술을 확보한 것이다.


5일 네이버에 따르면 자사의 기술개발연구법인 네이버랩스가 개발한 자율주행차량의 기술은 현재 레벨4 수준(SAE기준)으로 평가된다. 자율주행 레벨4 수준이란 운전자의 개입없이 차량 스스로 모든 상황을 판단해 자율주행을 할 수 있는 단계다. 다만 만일의 상황을 대비해 운전자가 탑승해야 한다.


현재 네이버는 자체 개발한 자율주행차량을 판교에서 테스트중이다. 지난 21일 진행된 커넥트 데이에서 네이버는 5개월 전 레벨 4 수준의 자율주행차량이 주행하는 모습의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자율주행기술은 미국 자동차공학회(SAE) 기준에 따라 5단계로 나뉜다. 1단계부터 2단계까지는 전적으로 운전자의 개입이 필요하다면 3단계는 조건부 자동운전에 해당된다. 핸들조작, 가속, 감속, 운전환경 모니터링을 AI 시스템이 대응한다. 4단계는 운전자가 손대지 않고도 원하는 목적지로 갈 수 있으나 만일의 상황을 대비해 운전자의 탑승을 필요로 한다. 5단계는 완전자율주행 단계로 운전자를 필요로하지 않는다.


현재 네이버랩스는 자율주행 소프트웨어를 개발중이다. 자율주행 소프트웨어는 사물인식, 상황인지, 충돌회피 제어, 예측 등 차량이 자율주행을 하기 위해 필요하다. 예를 들어 차선이나 주변 차량, 보행자, 신호등 등 주행에 필요한 모든 상황을 인지해 상황에 따라 차량을 제어한다.


자율주행 기술의 핵심인 라이다, 레이더 등 하드웨어는 직접개발이 아닌 관련 기업 투자를 통해 기술 협력을 하고 있다. 앞서 네이버는 지난해 9월 라이다를 개발하는 이스라엘 기업 이노비즈 테크놀로지스에 글로벌 기업들과 함께 약 728억원을 공동투자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