ㅡ 어릴 땐 울음을 터뜨리면 누군가가 항상 안아주던 그 습관이 남아서 일까, 가끔씩 엉엉 거리며 울고 싶은 것이.. 늙음은 이 울음 앞에서도 담담해져야만 하는 것이 참 묘한 일 이긴 하다.. . 문득 떠오른 화무십일홍(花無十日紅) 영원한 것은없다 했던가 여태 내 가난은 아직도 쇠하지 아니한 건지.. .

사랑과연애 ・ 한국음식 ・ 유머 ・ 건강정보
빈자(貧者)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