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자율주행차에 보행자 치여 사망

'안전성' 우려 직면


글로벌 차량호출 서비스기업 우버의 자율주행차가 미국에서 보행차를 치여 사망케하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자율주행차의 안전성이 도전을 받게 됐다.


19일(현지시간)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우버의 자율주행차가 미국 애리조나 주 피닉스 인근 도시 템페의 한 교차로에서 길을 건너던 여성을 치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여성은 급하게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사망했다.

템페 경찰은

해당 차량은 자율주행 모드로 주행 중이었고, 운전석에는 운전자가 앉은 상태였으며, 운전석 외의 좌석에는 승객이 없었다.


미국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는 현지에 조사팀을 보내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우버 측은 경찰의 사건 조사에 최대한 협조하겠다는 입장이다. 우버 대변인은

피해자 가족에게 애도를 표하고 현지 경찰에 전폭적으로 협조하고 있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이번 사건이 자율주행차 기술을 도입하는 기업들에게 큰 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버는 애리조나주에서 수 개월 동안 자율주행차를 시범 운행해왔다. 최근에는 이 지역에서 화물은 운반하는 자율주행 트럭의 시범 운영도 시작했다.


다라 코스로우샤히 우버 CEO는 "2019년까지 자율주행차를 통한 서비스를 실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으나 안정적인 서비스라는 확신을 주기까지는 서비스 상용화까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구글의 자율주행차 부문인 웨이모와 GM 또한 내년까지 자율주행차량을 기반으로 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었으나 이번 사건으로 불투명하게 됐다고 이 매체는 설명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