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를 숙이면 부딪치는 법이 없다>


열 아홉의 어린 나이에 장원급제를 하여 

스무 살에 경기도 파주 군수가 된 맹사성은 자만심으로 가득 차 있었다. 


어느 날 그가 무명선사를 찾아가 물었다. 

"스님이 생각하기에 이 고을을 다스리는 사람으로서 

내가 최고의 덕목으로 삼아야 할 좌우명을 말씀해 주십시오" 


그러자 무명선사가 대답했다.

"그건 어렵지 않지요. 나쁜 일을 하지 말고 

착한 일을 많이 베푸시면 됩니다." 


"그런 건 삼척동자도 다 아는 이치인데 

먼 길을 온 내게 해 줄 말이 고작 그것 뿐이오?" 


맹사성은 거만하게 말하며 자리에서 일어나려 했다. 



그러자 무명선사가 차나 한 잔 하고 가라며 자리에 앉혔다.

그는 못 이기는 척 자리에 앉았다. 


그런데 스님은 찻물이 넘치도록 그의 찻잔에 자꾸만 차를 따르는 것이 아닌가. 


"스님, 찻물이 넘쳐 방바닥을 망칩니다" 


하지만 스님은 태연하게 계속 찻잔이 넘치도록 차를 따르고 있었다 


그리고는 잔뜩 화가 나 있는 맹사성을 물끄러미 쳐다보며 말했다.

"찻물이 넘쳐 방바닥을 적시는 것은 알고, 

지식이 넘쳐 인품을 망치는 것은 어찌 모르십니까?" 


스님의 이 한 마디에 맹사성은 

부끄러움으로 얼굴이 붉어졌고 황급히 일어나 방문을 열고 나가려고 했다. 


그러다가 문에 세게 머리를 부딪치고 말았다. 

그러자 스님이 빙그레 웃으며 말했다.

"고개를 숙이면 부딪치는 법이 없습니다."  



- 좋은 글 - 

오픈마인드는 하트와 클립을 좋아합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