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라는 시대착오적인 공간

개개인이 사회적 분위기 속에서 길들여지며 갖추게 된 편견은 어느날 갑자기 시행되는 제도나 정책처럼 전면적으로 바뀌기가 힘듭니다. 구호는 구호일 뿐, 공허한 외침으로 끝나버리고 그 뒤로는 오랫동안 이어져 온 편견이 실질적인 문화로 군림하는 경우가 많죠. 덕분에 다음과 같은 편견이 아직도 남아 학생들을 재단하는 잣대로 쓰이는 경우가 비일비재합니다.


편견1)  여자는 얌전해야 하고, 외모를 가꾸되 티 날 정도로 과하게 꾸며서는 안 되며, 늘 남에게 친절해야 한다.


편견2) 남자는 울거나 삐치면 안 되고, 언제나 씩씩하고 강인하며 활발해야 한다

생각해보면 '남녀평등'을 목표로 한 교육방침은 꽤 오래전부터 시행되어 왔습니다. 아이들은 남녀 할 것 없이 가정 시간에 함께 요리를 배우기도 했고, 여자반장과 남자반장을 한 명씩 뽑아 성비를 맞추기도 했습니다.


어떤 부분에서는 시대착오적인 보수성이 학교라는 폐쇄적인 공간 속에 그대로 남아 있기도 합니다.

그들에게 학교는 평화의 공간이 아니었고, 지금도 아닙니다. 폭력이 만연하고, 혐오와 차별이 비일비재한 억압의 장소였습니다.


페미니스트가 아니면서 좋은 교사일 수는 없다.

성평등에 대한 인지와 부족한 감수성 채우기. 오늘날 학교가 당면한 과제는 비판 없이 받아들이던 편견을 깨고 인간에 대해 좀 더 진지한 시선을 갖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