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툰 웹툰 작가는 왜 투믹스로 옮겼나

끝나지 않은 웹툰 업계 논란


고료 문제 및 직원과의 갈등고료 문제 및 직원과의 갈등

현재 법적 공방 중현재 법적 공방 중


“회사가 작가들을 도구 취급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수익이 나지 않거나 트래픽이 안

나오면 쉽게 작가들을 잘라버리는 일과 노예계약 요구 등 부당행위가 없었으면 좋겠

다”


올해 초 폭스툰에서 나와 현재 다른 플랫폼에서 작품을 연재중인 A작가의 말이다.


지난해부터 불거진 웹툰 플랫폼 기업의 갑질 논란은 끝나지 않고 있다. 수익이 나지

않는 작품을 회사가 임의대로 중단하거나, 작가들에게 일명 ‘노예계약서’를 요구하

는 일이 아직까지 비일비재하다. 최근에는 작가들뿐만 아니라 소속 직원과의 갈등으

로 번지고 있다.


지난 13일 키뉴스는 강남의 한 카페에서 폭스툰에서 작품 연재를 한 A작가와 해고당

한 프로듀서(PD)를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지난 하반기부터 발생한 작가들, PD, 회

사와의 갈등을 직접 듣고 그들의 입장을 기사로 정리해봤다. 또 폭스툰의 입장을 듣

기위해 대표전화로 전화연결을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질 않아, 홈페이지에 게시된 공

식입장으로 대신했다.


해당 작가에 따르면 웹툰 플랫폼 폭스툰에서 작품을 연재하던 작가 10여 명은 부당한

계약서에 도장을 찍을 수 없었다면서 폭스툰을 나왔다. 이후 올해 4월부터 투믹스에

서 작품을 연재하기 시작했다. 이들이 회사를 나온 이유는 회사와의 소통이 불가하다

는 점, 회사가 정당한 고료를 주지 않으려고 한 점 등이라고 주장했다.


해당업체 PD 해고 이후, 고료 문제로 갈등...부당한 계약서 갱신 등 요구


이러한 갈등은 PD가 해고당한 이후부터 발생했다. 그동안 작가들의 방패막이 역할을 했던 한 PD가 없어지자 회사는 작가들에게 무리한 요구를 시작했다는 것이 작가 측 주장이다. 작가들이 회사를 나오게 된 결정적인 계기는 고료 문제였다.


폭스툰 전 PD "회사의 일방적인 주장은 거짓"


폭스툰의 논란은 작가와의 갈등에서 끝나지 않는다. 약 2년 넘게 회사에 몸담았던 전 PD와의 갈등은 법적 싸움으로 번졌다. 폭스툰은 공지를 통해 “2017년 8월 경 다수 여성 작가들의 성희롱 등의 제보와 사내 자체 감사를 통해 알게 된 업무상배임, 횡령, 사문서위조, 업무방해, 허위사실유포, 명예훼손 등의 사유로 인해 전 PD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수사기관에 형사 고발 조치를 취했다”면서 “또 투믹스는 당사와 체결한 경업금지 약정 등으로 인해 타사 이직이 불가한 위 모 PD를 영입했다”고 주장했다.


현재 PD와 폭스툰의 법적 분쟁은 현재진행형이다. PD는 “웹툰 업계는 아직 초기 시장이기 때문에 문제점이 많다"면서 "오직 수익만 바라보고 뛰어드는 초기 플레이어들이 윤리의식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