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포터 속의 신비한 존재들 II

1. 플러피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에 등장하는 머리 셋 달린 개, 플러피라는 이름의 괴물.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지옥의 파수꾼 켈베로스 입니다. 기원전 7세기의 켈베로스는 원래 머리가 50개였다는데요, 그 수가 점점 줄어 3개가 되었다고 합니다. 머리가 3개인 사냥개의 모습으로, 꼬리는 용, 몸에는 온갖 종류의 뱀들이 붙어 있다고 해요. 날고기를 먹으며 청동의 목소리를 가진, 굉장히 흉폭한 괴물입니다.

켈베로스는 명계의 문 앞을 지키며 허가없이 드나드는 자들을 감시하고 때론 공격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사자를 맞이할 때는 보통의 개들처럼 꼬리를 흔들며 환영하기도 하는데요, 영화에서 나온 것처럼 음악을 들려주면 잠이 들어버리는 허술한 면도 있습니다.



2. 벅빅

말포이를 공격하고 사형당할 위기에 처해져 해리 삼총사가 구해낸 벅빅. 반은 새의 모습, 반은 말의 모습인 히포그리프입니다. 라틴어의 말(Hippo)과 그리핀(Gryphios)을 섞은 합성어이기도 하지요.

히포그리프가 처음 글에 등장한건 16세기 르네상스 시대였습니다. 암말과 독수리 사이에서 태어난 히포그리프는 아버지쪽에서 물려받은 매의 머리와 날카로운 발톱, 깃털과 날개를 가졌고, 그외는 어머니 쪽인 말의 모습이라고 해요. 잘 훈련시키면 매우 유용한 전쟁용 생물이지만, 그를 길들이기 위해선 힘과 기술 그리고 상당한 끈기가 필요합니다. 그 때문일까요, 해리포터에 나오는 벅빅 또한 매우 자존심이 강하고 화를 잘 내는 것으로 묘사되고 있지요.



3. 바실리스크

해리포터와 비밀의 방에 등장하는 바실리스크입니다. 바실리스크의 눈을 보면 즉사한다고 하는데요, 모우닝 머틀이 화장실에서 죽은 이유랍니다. 물이나 거울에 반사되어 눈을 마주한 다른 친구들은 돌처럼 딱딱하게 굳었지요. 이건 코카트라이스라는 괴물의 특징이기도 해요.

고대 신화 속의 바실리스크는 수탉의 머리에 뱀의 몸을 한, 숨결 속에 아주 강한 독을 품고 있는 상상의 동물인데요. 그의 숨결에 닿기만 해도 모든 생물이 죽었다고 합니다. 이런 바실리스크에게도 천적이 있으니, 바로 수탉과 족제비라고 하네요. 수탉의 울음 소리를 듣거나, 족제비의 냄새를 맡으면 죽어버린다는... 바실리스크처럼 무섭고 강력한 괴물에게 의외의 약점이 아닐 수 없군요. 이토록 바실리스크는 위험한 능력 덕분에 판타지 소설이나 게임 등에 자주 등장하기도 해요.



4. 켄타우로스

해그리드의 숲에 사는 켄타우로스족. 자신들의 영역에 침범하는 걸 좋아하지 않는, 사려깊지만 조금은 호전적인 종족으로 나오지요.

상반신은 인간의 모습을, 하반신은 말의 모습을 한 반인반마입니다. 이또한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종족인데요, 해리포터에 나온 켄타우로스 족처럼 이성적인 면과는 달리, 원래는 성질이 급하고 난폭하며 야만적이라고 하는데요. 켄타우로스 중에서 케이론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현자도 있었다고 해요. 그는 의술, 음악, 점성술에 해박한 지식을 가지고 있어서 그리스 신화 영웅들의 스승이기도 했답니다. 해리포터에 나오는 켄타우로스 족은 이 현자의 성격에 가까운 편이라 할 수 있겠지요.



5. 폭스

덤블도어 교수의 방에 살고 있는 불사조 폭스. 종종 해리포터를 도와주는 신비한 동물인데요. 자신의 몸을 불살라 죽었다가 그 잿더미 속에서 다시 태어난다는 영생불멸의 새 피닉스입니다.

신화 속 불사조는 독수리와 비슷한 크기에 목 주위는 황금색, 몸은 보라색, 날개는 붉은 색, 꼬리는 푸른색과 장밋빛이 섞여있고, 머리는 깃털이 왕관 모양으로 서있다고 묘사되어 있습니다. 설명만 들어도 엄청나게 화려한 외모를 가졌을 것 같군요. 불사조의 깃털엔 마력이 있어 해리포터 속에서는 지팡이의 재료로 쓰이기도 하며, 물에 젖어도 가라앉지 않아 요정들이 그 깃털로 배를 만들기도 한다네요. 한번 재가 된 후, 다시 태어나면 그 수명은 500년 이상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이슬 외에는 아무것도 먹지 않는다고 해요.



6. 유니콘

해리포터에는 잠깐이지만 죽어있는 유니콘이 등장하지요.


새하얀 몸에 주황빛의 붉은 갈기를 가진 당나귀를 닮은 모습의 유니콘은 이마에 뿔이 있는 신비한 동물입니다. 뿔은 그 길이가 1미터나 되고, 검은색을 띠는데 코끼리도 단번에 찔러 죽일만큼 위력적이기도 합니다. 너무나도 아름다운 모습을 지녔지만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것과는 달리, 그 성질이 매우 사나워서 유럽의 우화에는 잔혹한 맹수로 자주 등장하기도 한답니다. 유니콘은 달리기가 매우 빠르고, 동물들에게는 상냥하다고 해요. 하지만 인간들이 길들이는 것은 불가능하다고도 해요. 유니콘의 뿔은 해독작용이 있고, 그 피는 죽어가는 사람을 살릴만큼의 마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7. 맨드레이크

약초학 수업에 등장하는 맨드레이크는 바실리스크로 인해 몸이 굳어버린 학생들을 치료하는 중요한 해독제로 등장합니다. 맨드레이크는 본래 만드라고라라고 불리던 실존 가지과 식물의 이름으로 구약성서에도 나옵니다.

뿌리는 두 갈래로 갈라져있고, 사람의 형태를 한 특이한 모습의 식물입니다. 인간 형태의 뿌리부분은 만병통치약으로 불렸으며, 이집트의 클레오파트라도 이것을 복용했다고 전해져요. 하지만 좋은 약초인만큼 두려운 대상이기도 했는데요, 그것은 채취할 때, 엄청난 위험이 따르기 때문이랍니다. 해리포터에서도 나온 것처럼 만드라고라의 뿌리를 뽑으면 인간처럼 비명을 지르는데, 이 소리를 들은 자는 그 자리에서 즉사하거나 혹은 미쳐버린다고 합니다. 그래서 채취할 때는 귀를 막거나, 다른 사람을 희생시키는 등의 갖가지 방법을 사용해야 한다네요.


재미있으셨나요?

알고 보면 더 재밌는 해리포터 속 존재들!

다음에 또 재밌는 시리즈로 돌아올게요~


소설 ・ 창작문예 ・ 책 ・ 웹소설
안녕하세요. 모바일에서 가장 빠른 웹소설 플랫폼 스낵북입니다. 장르소설 작가님들, 작가 지망생님들, 독자님들 모두 환영합니다~ 포털에서 스낵북을 검색해주세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