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 필요한 순간 읽으면 좋은 책

꽃이 피고 따뜻한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마음에도 바람이 붑니다.

꽃가루가 코를 간질이듯 봄 바람은 마음을 간질이죠.

일상은 여전히 빡빡하고 떠날 수 있는 날은 아직도 멀고 멀기만 합니다.


그래도 포기할 수는 없겠죠?

떠나고 싶은 마음을 달래기도 하고, 부추기기도 하는 책을 소개합니다.

인도는 참 이상한 나라라고 합니다. 인도에 무엇이 들어가든, 무엇을 집어넣든 인도화 된다고도 하고요. 세계 4대 문명의 발상지이고, 10억이 넘는 인구만큼 다양한 모습을 감추고 있는 나라가 바로 인도입니다.


 이 책은 인생에서 가장 힘든 시기에 인도로 떠나서 보고 만난 풍경과 사람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위험하다’, ‘더럽다’ 많은 이들이 떠나는 걸 막았지만 떠나왔을 때 비로소 찾을 수 있었던 가치, 인생의 아름다움이 있었다고요.


 여행은 목적지가 다양하듯 목적도, 이유도, 결과도 저마다 다르기 마련입니다. 도망치기 위해 떠나는 사람도 있고, 도전하기 위해 떠나는 사람도 있으며, 여럿이 함께 가기도 하고, 혼자 떠나기도 합니다. 결국 여행에 정답은 없으며, 저마다의 답을 찾는 게 여행인 건 아닐까요.


멀어질 때 빛나는 인도에서

자세히 보기 >> https://goo.gl/6GFRQk

여행은 간접적으로 체험하던 세계를 일상으로, 현실로 바꾸는 계기가 되어줍니다. 책이나 TV에서만 보던 풍경이나, 음식, 그림을 직접 보고, 먹고 즐길 수 있죠. 특히 먼 나라, 유럽으로 떠나는 사람들은 필수적으로 미술관과 박물관을 들러 세계적 작품의 실물에 눈도장을 찍고 오곤 합니다.


 이 책은 신화와 역사의 무대가 되었으며 무수한 예술 작품을 남기고 전하는 공간 이탈리아로 떠난 미술 기행을 담고 있습니다. 작품의 배경과 의미를 알려주면서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지식과 시각을 전달하는 거죠.


 특별히 미술 작품에는 ‘아는 만큼 보인다’는 말이 잘 어울립니다. 아무 의미 없어 보이던 인물, 표정, 시선, 터치 등에 숨겨진 진짜 의미를 알 때 진짜 작품 감상이 시작된다고 하니까요. 꼭 멀리 떠나지 않더라도 알아두면 유용한 미술 상식을 얻을 수 있습니다.


이탈리아는 미술관이다

자세히 보기 >> https://goo.gl/HDNE6s

여행을 권하는 사람들은 지금이 아니면 떠날 수 없다고 합니다. 돈도 없고 바빠서 시간 내기도 힘든데 떠나라니 배부른 소리 하지 말라는 사람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렇게 미루다가는 ‘이제는 늙어서 갈 수가 없다’거나 ‘이제서 무슨 여행이냐?’며 떠날 기회를 포기하게 될지도 모릅니다.


 이 책은 아무 것도 내 경험으로 만들지 못한 패키지 여행이 싫었던 할머니의 자유여행 도전기입니다. 나이 들면 언어, 체력 등의 조건 때문에 떠날 수 없다는 편견에 맞서 당당하게 떠나서 즐겁게 여행을 즐기고 돌아온 생생한 체험을 나눠주죠.


 ‘너무 늦은 때’는 없다고 합니다. 하기 전에는 두렵고 망설여지지만 그 망설임을 넘어서 시작하기만 하면 자연스럽게 풀려나가는 일도 있다고요. 혹시 이런 저런 조건들을 달면서 떠나기를 미루고 있다면, 이 책이 자극이 되어줄 겁니다.


할매는 파리 여행으로 부재중

자세히 보기 >>https://goo.gl/jDzsuG

커피를 좋아하는 사람들의 로망 가운데 하나는 원조 커피, 현지에서 최고로 맛있는 커피를 즐겨보는 것입니다. 내리는 사람마다 맛이 다르다고 하는 커피인데 하물며 다른 나라에 간다면 얼마나 새롭고, 다를까요.


 이 책은 커피를 좋아해서 커피의 기원이 되는 나라부터 시작해 전 세계 50개국을 돌아본 커피 기행을 담고 있습니다. 커피 이야기에 그치지 않고 문명과 그 나라의 예술을 연계해 이야기를 풀어내죠.


 지금은 서울의 한 블록 안에서도 크고 작은 다양한 카페를 찾아볼 수 있을 만큼 커피를 향한 사랑이 뜨거운 나라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카페의 수에 비해 커피에 대해 알고 있는 건 너무 적죠. 커피를 사랑해서 조금 더 알고 싶어졌다면 조금씩 읽어봐도 좋겠습니다.


세계 커피 기행

자세히 보기 >>https://goo.gl/AQr8RV

프루스트는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에서 마들렌 하나로 오랜 옛날 어느 날의 기억을 되살려 냅니다. 어떤 여행은 시간이 지나면 완전히 잊혀지지만 어떤 여행은 오히려 또렷해지며 계기가 되고, 실마리가 되어 삶을 풀어내는 단서가 되어주기도 합니다.


 이 책은 우연히 받은 편지에 답장을 하고자 하는 과정에서 떠올린 그리스 여행의 기억을 담고 있습니다. 답장을 하기 위해 떠올린 여행이야기와 현재의 삶이 얽히며 자신을 발견하는 계기가 되어주는 거죠.


 기억은 흘러서 사라지는 게 아닙니다. 시간이 지나면 잊혀서 지워지는 게 아닌 것처럼 지금의 삶과 끈끈히 엮여 앞으로의 삶과 이어지는 거죠. 공허한 힐링, 공감이라는 말이 아닌 진지하고, 깊은 성찰을 통해 자연스럽게 읽는 이의 마음에 여운을 남기는 책입니다.


인생의 일요일들

자세히 보기 >>https://goo.gl/Y4eb97

책으로 여행이 고픈 마음을 달래는 데는 한계가 있습니다.


마음에도 공기에도 닿지 않는 그들의 아름답고,

화려한 여행 이야기에 오히려 지치기도 합니다.

멀리, 거창하게 떠나는 여행이 아니어도 좋겠죠.


이번 주말 혹은 퇴근 후에라도 작은 여행을 떠나보는 건 어떨까요.

여행이란 일상에 작은 거리를 두는 일이 아닐지.

정기배송 자세히 보기 >> https://goo.gl/RALhYr

책과 더 가까워지는 곳 플라이북 입니다. 나에게 맞는 책을 찾고 싶다면 애플 앱스토어/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플라이북'을 검색하세요. http://www.flybook.kr/app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