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지독하게 나를 싫어했었다. 열 다섯의 나는 나를 지독히 싫어했던 기억이 난다. 버려진 강아지 한마리가 우리집에 왔을때, 그 강아지 눈빛에 비친 나를 보고 " 너도 내가 싫지? , 내가 못생겨서 싫지? , 내 여드름이 싫지? , 뚱뚱한 몸이 싫지? "  하며 엉엉 울었던 그날을 잊지못한다.  그리고 오늘 문득, 그 순간이 떠올라 나도모르게 펑펑 울고있었다. 아이프로젝트 마지막 날, 나를 공부하기 위해 찾아온 친구들에게 우리는 7주간은 절대 '나를 공부하는 방법'을 알려주지 않는다. 그리고 8주가 되어서야 비로소 느끼게 한다. 방법을 직접 몸으로, 눈으로 ,손으로 느껴보며 자기 자신을 알아가게한다. 내 삶에 가장 귀한 수업.  매 수업 그 작업을 하면서 나는 나 자신을 많이 만나곤 했다. 그리고 오늘 내가 만난 친구는, 자기 자신을 15살의 나처럼 많이 미워하고있었다.  나는 이야기를 듣기전부터 엉엉 울었으니 말이다. 한참 얘기를 나눈 뒤,  그런 생각을 했다.  어쩌면 나도 이 친구도 이곳에 온 이유는 같았다. 15살, 그렇게 나를 미워하던 내가 32살이 된 지금 이렇게 나를 사랑하고,  나라는 사람의 타고남을 탁월함으로 만들어가며 살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이곳, 아이프로젝트 덕분이었다. 이곳에서 나는 이해할 수 없는 나를 이해할 수 있었고,  죽도록 원망스러웠던 나의 과거를 사랑할 수 있었고, 나의 쓰임을 알게되어 쓸 수 있었다.  나를 좋아하고 싶어서 만들었던 이곳에서 정말 나를 좋아하게 되었다. 그리고 그 역시 자기자신을 좋아하고 싶어서 이곳에 찾아왔다는 사실에 나는 심장이 쿵 떨어졌다.  더불어 우리를 다시 알아가게 만든것은 내안의 내가 아니라 함께 만난 인연이라는 점에서 다시금 '인연에 감사합니다....' 라는 인사를 내 가슴에 새기는 날이다.  돌아본다. 그동안 이 프로젝트에서 함께 깨어났던 순간들. 이해할 수 없는 나 자신을 이해하기위해 찾아왔던 우리들의 순간들.  그러나 결국 나 자신을 이해하게 만들어준 것은 내가 아니라,  친구들 그리고 인큐라는 공간이였다는 점이 코 끝을 찡하게 만든다. 이곳은 내 곳이 아니라, 나는 그냥 나를 알고싶어서 만들었던 환경이었다. 지독하게 미워했던 나 자신을 좋아하고 살아하게 만들었던 과정 그리고 특별하지 않은 나의 있는그대로를 탁월함으로 가꿔가는 그 시간들이 누군가에게 잠깐의 힌트가 될 수 있었을지 몰라도 우리들이 마음이 없었다면 존재할 수 없었던 곳. next step으로 나아가려고 하는 시점에 이 감정을 다시금 새길 수 있었던 것은 또 하나의 축복이었다. 마음을 담아, 사랑을 담아 -윤소정 펌-

할룽〰🐥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